윤호중 "'귤맛' 이준석, 국힘 가더니 '탱자'" 재난지원금 번복 비난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대표 합의 번복 비판…2030 청년 세대 배신 지적
입력 : 2021-07-13 10:35:55 수정 : 2021-07-13 11:09:37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하루 만에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합의를 번복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를 만나 귤 맛을 뽐내던 이 대표가 국민의힘당에 가더니 100분만에 귤 맛을 잃고 탱자가 됐다"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 삶에 직결되는 문제에 대해 여야 대표 간의 정치적 합의가 이렇게 가벼워서야 되겠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당대표의 신의 뿐만 아니라 2030세대와의 신의도 저버렸다"며 "우리당이 전국민 지급을 검토하는 이유는 추가경정예산안에 따르면 1~2인가구의 주된 구성원인 2030 청년과 신혼부부들이 대거 지원대상에서 제외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송 대표로부터 그같은 설명을 잘 들었을텐데 당으로 복귀하자마자 2030 청년세대를 배신한 것이냐"며 "2030 청년들은 재난 상황에도 능력과 자기가 알아서 살라는 것이 이준석의 능력주의"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대표는 청년세대와 신혼부부를 배신하지 말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전날 송 대표와 이 대표는 2차 추경을 통해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국민의힘 윤희숙, 조해진 의원 등이 반발하며 '당내 합의가 안 된 얘기'라는 논란이 시작됐다. 이 대표는 소상공인 관련 지원 확대만 합의했을 뿐 전국민 재난지원급은 내용 전달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윤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 삶에 직결되는 문제에 대해 여야 대표 간의 정치적 합의가 이렇게 가벼워서야 되겠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