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임원 젊어졌다…넷 중 한명은 50세 이하
리더스 인덱스 매출 500대 기업 분석
입력 : 2021-07-12 08:58:41 수정 : 2021-07-12 08:58:41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국내 대기업 임원의 연령대가 지속적으로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코로나19 여파로 세대교체 바람의 강도는 약해졌다.
 
12일 기업분석 연구소 리더스 인덱스는 국내 매출 상위 500대 기업(2020년 결산 기준) 중 1분기 보고서를 제출한 334곳의 임원 1만3567명을 분석한 결과 평균 연령이 50 이하인 임원(DUF·Director Under Fifty) 비중이 24.7%라고 밝혔다.
 
50대 이하 임원(DUF·Director Under Fifty) 현황. 출처/리더스 인덱스
 
DUF 비중은 2019년 21.5%, 2020년 23.7%를 기록했다. 다만 증가율은 지난해 10%에서 올해 4%대로 낮아졌다.
 
회사별로는 네이버의 DUF 비중이 88%로 가장 높았다. 넷마블은 81.2%로 2위를 차지했다. 공정위 기준 10대 재벌에 소속된 기업 중에서는 현대카드와 현대캐피탈이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삼성전자는 DUF 비중이 39%로 25위에 올랐고 현대차와 기아는 각각 16.7%, 9%로 조사됐다. SK는 48.3%, SK하이닉스와 SK에너지는 각가 22%, 16.6%로 나타났다. LG전자와 LG화학은 22.8%, 25.6%로 집계됐다.
 
포스코와 포스코인터내셔널, 우리은행은 DUF 비중이 0으로 조사됐다. 신한은행, 국민은행, 하나은행 등은 DUF에 해당하는 임원이 한명이었다.
 
리더스 인덱스는 은행의 경우 첨단기술인 핀테크를 시현하겠다는 구호와 임원진 구성과 괴리가 크다고 분석했고 포스코는 세대교체 기조에서 고립됐다는 게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대표이사 중 가장 젊은 인물은 김동관(38세) 한화솔루션 대표로 조사됐다. 이어 구동휘(39세) E1 대표와 곽정현(39세) KG케미칼 대표, 이병만(43세) 코스맥스 대표, 구광모(43세) LG 회장 순이었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