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테넥스 "FDA와 오락솔 보완사항 협의…새 임상계획 마련"
추가 분석 데이터 제공…4분기 새 임상 계획 제시
입력 : 2021-07-07 08:52:04 수정 : 2021-07-07 08:52:04
한미약품 본사 전경. 사진/한미약품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한미약품(128940)은 경구용 항암제 '오락솔' 파트너사 아테넥스가 지난 2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수령한 시판허가 보완요구 서한에 대해 보완사항을 해결하기 위한 논의를 가졌다고 7일 밝혔다.
 
이번 미팅에서 아테넥스는 오락솔의 유익성과 위해성을 보다 포괄적으로 평가하기 위해 환자 하위 그룹의 전체생존기간(OS)을 포함한 추가적인 분석 데이터를 FDA에 제공했다. 또 새 임상시험 디자인에 활용될 수 있는 추가적 전체생존기간 데이터 수집도 제안했다. 
 
FDA는 전이성유방암 치료를 위한 지속적인 오락솔 개발에 대해 지지하고 격려했으며,  적절히 설계되고 수행될 임상을 통해 보완 사항을 충분히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는 데 동의했다고 아테넥스측은 밝혔다.   
 
아테넥스는 올해 4분기 FDA에 제시할 새 임상의 최적 디자인을 모색하고 있다.
 
루돌프 콴(Rudolf Kwan) 아테넥스 최고의학책임자(CMO)는 "이번 미팅에서 FDA가 밝힌 오락솔 개발에 대한 지원에 감사하며, FDA와 협력적 논의를 지속해 나가겠다"라며 "오락솔이 승인받게 된다면 전이성 유방암에 대한 미충족 수요를 해결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오락솔은 2018년 FDA로부터 혈관육종(angiosarcoma), 2019년 유럽 의약품청(EMA)으로부터 연조직육종(soft tissue sarcoma) 치료를 위한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된 바 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