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민주노총 불법 집회 규탄 한목소리
송영길 "김부겸에 처벌 요구"…전주혜 "엄정 대응 촉구"
입력 : 2021-07-05 15:19:38 수정 : 2021-07-05 15:19:38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여야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지난 3일 여의도 등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강행한 것을 한 목소리로 규탄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김부겸 국무총리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직접 민주노총 건물을 찾아가 도심집회 자제를 요청했지만 민주노총은 불법 집회를 감행했다"며 "대단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송 대표는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으로 모두가 방역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노력하는데 민주노총은 8000여명 조합원을 동원해서 당국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불법집회를 했다"며 "델타 변이의 위험을 자처하게 돼 유감스럽고 비판한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철저한 법적 집행이 필요하다"며 "수많은 자영업자들이 노심초사하고 있고, 고용된 수많은 아르바이트인 청년과 학생의 삶이 파괴될지도 모른다"고 했다. 이어 "민주노총이 합법적 절차를 통해 표현하기를 바라고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시작한 관훈클럽 토론회에서도 다시 한 번 민주노총의 불법행위 처벌을 강조했다. 그는 "서민들과 자영업자, 아르바이트 청년들의 모든 것을 뺏는 위험 행위임을 명심하고 있다"며 "(민주노총의) 처벌을 김 총리에게 요구했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역시 이날 논평을 내고 민주노총의 불법집회 강행을 규탄했다. 국민의힘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경찰과 서울시가 집회 불허 방침을 내세웠음에도 전국적으로 참여하는 집회를 그대로 진행했고, 집회 장소까지 바꾸면서 방역 대응에도 구멍이 뚫렸다"며 "델타 변이 코로나가 무섭게 퍼지고 있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6개월 만에 800명대로 치솟고 있는 상황에 벌어진 일"이라고 지적했다.
 
전 원대대변인은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무시하고 불법 집회와 행진을 강행한 민주노총은 치외법권이냐"며 "방역 수칙을 무시하고 불법 집회를 강행한 민주노총에 대해 당국은 엄정한 대응과 법적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민주당의 대응도 문제로 삼았다. 그는 "문 대통령과 청와대는 민주노총 집회에 대해 별다른 반응이 없고, 민주당은 하나마나한 집회 철회 요청 언급이 전부였다"며 "민주노총이 치외법권임을 증명하는 일이 되지 않도록 다시 한번 엄정한 대응을 촉구한다"고 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지난 3일 종로 일대에서 민주노총 추산 기준 약 8000명이 모인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 당초 여의도에서 집회를 열 계획이었지만 경찰의 원천 봉쇄로 장소를 변경하기도 했다.
 
5일 여야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지난 3일 여의도 등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강행한 것을 한 목소리로 규탄했다. 사진은 민주노총 회원들이 지난 3일 서울 종로2가에 모여 노동자대회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