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셀프 역사 왜곡 용납 안 돼"…이재명 첫 공개 비판
이 지사 '점령군' 발언 겨냥…"스스로 미래 갉아먹는 일"
입력 : 2021-07-04 13:16:00 수정 : 2021-07-04 13:16:00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미군을 '점령군'이라고 표현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겨냥해 "셀프 역사 왜곡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이 대선 경쟁자인 이 지사를 콕 집어 비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전 총장은 4일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광복회장의 "미군은 점령군, 소련군은 해방군"이란 황당무계한 망언을 집권 세력의 차기 유력 후보 이재명 지사도 이어받았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일 이육사문화관을 방문해 "친일세력들이 미 점령군과 합작해서 지배체제를 그대로 유지했지 않나"라며 "깨끗하게 나라가 출발되지 못해서 이육사 시인 같은 경우도 독립운동하다가 옥사하셨다"고 말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윤 전 총장은 "온 국민의 귀를 의심하게 하는 주장"이라며 "이에 대해 국정 최고 책임자인 대통령이나 청와대가 어떠한 입장 표명도 없다는 것이 더 큰 충격"이라며 문재인 대통령도 언급했다.
 
윤 전 총장은 "국정을 장악하고 역사를 왜곡하며 다음 정권까지 노리고 있는 당신들은 지금 무엇을 지향하고 누구를 대표하고 있는 것인가"라며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고 역사의 단편만을 부각해 맥락을 무시하는 세력은 국민들의 성취에 기생하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라고 했다.
 
아울러 윤 전 총장은 "이재명 지사 등의 언행은 우리 스스로의 미래를 갉아먹는 일"이라며 "저는 역사와 외교에 대한 냉철한 인식을 바탕으로 자유민주주의의 가치를 지키고 국제사회와 연대하겠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념에 편향된 역사관에 빠져 대한민국의 자유와 번영을 훼손하지 않겠다"라며 "상식이 통하고 행복한 대한민국을 위해 국민 여러분과 함께 미래로 나아가겠다"라고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일 미군을 '점령군'이라고 표현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겨냥해 "셀프 역사 왜곡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사진은 윤 전 총장이 지난 2일 서울 마포구 박정희 대통령 기념재단을 방문해 전시물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윤석열 전 총장 캠프 제공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장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