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자체브랜드(PB) 생수 라벨 없앤다
피코크·노브랜드 생수 무라벨로 전환…5일부터 판매 돌입
2021-07-04 06:00:00 2021-07-04 06:00:00
피코크 트루워터 무라벨 제품. 사진/이마트 제공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이마트(139480)는 자체브랜드(PB) 피코크, 노브랜드 생수를 무라벨로 출시하고, 오는 5일부터 점포별 순차적으로 판매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대상 상품은 ‘피코크 트루워터’, ‘피코크 트루워터’, ‘노브랜드 미네랄워터’로, 라벨이 붙어 있던 기존 제품은 재고 소진 후 더 이상 판매하지 않는다.
 
제품명 및 수원지, 유통기한 등은 뚜껑에 표기하거나 개별 페트병 상단에 각인했으며 무기질 함량 등 상세 정보는 묶음용 포장에 기입했다.
 
트레이더스 역시 올 7월 중 ‘T스탠다드 마이워터’를 무라벨로 출시할 예정이며, 향후 자체브랜드가 아닌 일반 생수 및 500ml 제품도 무라벨로 변경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기준 피코크 트루워터, 노브랜드 미네랄워터가 도합 5000만여 병의 판매량을 기록했고 T스탠다드 마이워터는 4500만여 병 판매된 점을 감안하면 이마트는 연간 약 1억 병의 생수에 라벨로 사용되는 플라스틱을 감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동재 이마트 ESG추진사무국 팀장은 “앞으로도 고객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친환경 소비를 실천하실 수 있도록, 상품 개선 및 마케팅 활동 강화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