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연합회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국회서 증액돼야"
소공연, 1일 추경 논평 발표
“민생 회복 전기 열어주길 기대”
“여행·공연업 지원금 상향해야”
입력 : 2021-07-01 16:20:29 수정 : 2021-07-01 16:20:29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소상공인연합회는 1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추경안에 대해 "민생 회복의 전기를 열어주길 기대한다"면서도 소상공인 피해 지원금과 관련해서는 "국회 심의 과정에서 실질적으로 증액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소공연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번 추경은 소비로 내수를 진작시켜 민생 경제에 활력을 제고한다는 포용적 회복 전략"이라며 "소상공인 피해 지원금과 코로나 상생 국민 지원금, 추가 소비를 유도하는 상생 소비지원금 등 '코로나 피해 지원 3대 패키지'로 고르고 두텁게 지원하겠다는 뜻을 담았다"고 평가했다.
 
다만 "코로나로 인해 직격탄을 맞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피해를 실질적으로 복구하기에 여전히 못미치는 상황으로, 국회가 심의 과정에서 이를 현실적으로 증액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히 여행·공연업 등 매출이 사실상 제로에 가까웠던 경영 위기 업종에 대한 지원 금액은 크게 상향해야 할 것"이라면서 "매출이 20% 이상 감소했지만 일반 업종으로 포함돼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위기 사업장에 대한 형평성 부분도 국회 심의 과정에서 고려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진/소상공인연합회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