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상의 회장단 "최저임금 조건부 차등 적용해야"
주52시간 시행 연기도 강조…중소상공인 애로사항 호소
입력 : 2021-07-01 14:00:16 수정 : 2021-07-01 14:00:16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서울상공회의소 회장단이 최저임금 조건부 차등 적용과 주52시간 근무제 시행 연기 등 중소상공인들이 현장에서 겪고 있는 애로사항을 호소하면서 제도 개선을 요청했다. 
 
서울상의는 1일 세종대로 상의회관에서 김영신 서울지방 중소벤처기업청장을 초청해 '제73차 서울경제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허범무 서울경제위원장(성동구 상공회 회장)을 비롯해 김한술 중구 상공회장, 이홍원 강동구 상공회장, 박재환 도봉구 상공회장 등 서울지역 구 상공회 회장 20명이 참석했다. 
 
김흥원 강북구 상공회 회장은 "현재 최저임금은 직원의 국적, 지역, 업종 등과 상관없이 동일한 기준으로 적용돼 중소기업의 인건비 부담이 커지고 있다"며 "상황별 차등 적용으로 최저임금 결정구조를 개편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대한상의
 
이홍원 강동구 상공회 회장은 "코로나 19로 인해 중소상공인의 경영난이 심화되고 있는 실정"이라면서 "근로자 50인 미만의 중소상공인의 경우 주52시간제의 시행 연기를 검토해달라"고 건의했다.
 
이번 행사는 허범무 서울경제위원회 신임위원장이 취임한 후 처음 개최한 서울경제위원회다. 허범무 신임위원장은 취임인사를 통해 "서울경제위원회는 서울지역 중소상공인을 대변하는 대표협의체로서 중소상공인의 경영애로 해소 및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서울 25개 상공회 회장단으로 구성된 서울경제위원회는 2003년 12월 출범해 서울지역 중소상공인의 경영환경 개선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 강남구, 광진구, 동작구 등 8개 상공회의 신임 회장이 선출돼 새롭게 서울경제위원회의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