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클라쓰’ 백종원·성시경표 한식 매력 기대 (종합)
입력 : 2021-06-28 16:51:40 수정 : 2021-06-28 16:51:40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KBS2년간 삼고초려 끝에 드디어 성사된 백종원의 예능이 막을 연다.
 
KBS 2TV 새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 클라쓰의 제작발표회가 28일 오후에 열렸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는 심하원CP, 기아영PD, 백종원, 성시경이 참석했다.
 
백종원 클라쓰는 케이팝, 한국 드라마, 한국 영화에 이어 한식을 전 세계 어디서든 해외의 다양한 식재료로 제대로 즐길 수 있는 백종원표 클라쓰가 펼쳐지는 프로그램이다. 백종원과 성시경이 처음으로 MC 호흡을 맞춘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다.
 
PD는 기획 의도에 대해 “K팝에 대한 관심은 높은데 그렇게 관심을 갖게 되면 결국 종착역은 음식에 관심을 갖게 된다는 이야기를 백종원 대표가 했다우리는 반대로 한식에 재미를 갖고 배우다 보면 그 관심이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으로 돌아오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든다고 설명했다.
 
백종원 대표는 “2년 전쯤 타 방송에서 요리 프로그램을 할 때 지금 PD가 저를 찾아와서 만났다. KBS가 와서 저에게 협박을 하게 됐다그때의 협박이 KBS가 공영 방송인데 음식을 글로벌하게 만들어야 한다는 책임감이 있지 않냐고 했었다. 많은 해외 분들이 K팝에 관심을 갖다 보니 음식도 나오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한식이 널리 알려지려면 사실은 많은 한국 사람들이 나가서 음식점을 해야 하지만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러면 이럴 때 한식을 매료시킬 수 있는 매력이 뭘까. 그때 사적으로 국장님을 만났을 때 느낀 것은 그 나라의 사람이 그 나라의 재료로 한식의 레시피를 벗어나지 않는 것을 해봐야 한다고 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그때 계획은 해외에 가서 외국인들을 모시고 해외 마트에 가서 육개장 재료를 사서 만들어서 성공하는 게 목표였다그때부터 준비하는 과정에서 쉽지 않았다. 급한 대로 스튜디오에서 외국 분들을 모시고 눈높이에서 한식을 만들자고 급조한 프로그램이라고 프로그램 탄생 과정을 설명했다.
 
성시경은 원래는 해외에서 한식을 만드는 프로그램을 하려고 했지만 여건이 되지 않아서 외국인을 모시고 스튜디오에서 가르치는 것을 하고 있다. 만약에 우리가 해외를 나가게 된다면 그런 것을 지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종원 대표는 성시경과의 호흡에 대해 김성주는 일반인들과 촬영할 때 최적화가 되어 있다. 다만 상대 프로그램을 너무 많이 한다. 나랑 겹치는 시간대의 방송들이 많다세형이는 음식 수제자 겸 센스가 좋다. 개그맨인지 요리사인지 헷갈릴 정도다. 개그맨인데 진지하다. ‘집밥백선생에서 처음 만났는데 개그맨인데 하나도 웃기지 않았다. 음식만 하면 진지해지는 게 문제다고 말했다.
 
이어 성시경은 잘났다. 충분히 잘날 만 하다. 외국어도 잘한다. 외국 분들이 스튜디오에서 적응하기 쉽지 않은데 안정적으로 하고 외국 분들에게 기대 이상으로 특화된 부분이 있지 않을까 싶었는데 가려운 곳을 긁어주고 외국에 서툰 출연자들은 영어도 음식도 다 잘해준다고 칭찬을 했다.
 
성시경은 잘 되는 가게는 항상 이유가 있고 인기 있는 MC는 만나 보면 다 이유가 있다. 백종원은 전체 흐름을 읽는 재주가 있다가볍고 재미있게 하면서도 흐름을 잃지 않는 것이 멋졌고 다만 말이 좀 길다. 그래서 중간에 끊어드리지 않으면 녹화가 아주 길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얼마 전 김성주를 만났는데 아무 말 없이 얼싸 안고 등을 두드려줬다. 아무 이야기를 할 필요가 없이 서로 이해가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성시경은 백종원 클라쓰에서 자신의 역할에 대해 밸런스가 중요하다. 요리만 열심히 배우면 무슨 배움이 있나. 그걸 조절하는 것이 제 역할이고 백종원은 요리를 리드해야 하고 상황에서 토크는 잘 진행이 되고 있는지를 체크하는 역할이라 어떻게 하겠다는 건 없고 밸런스가 좋게, 좋은 정보도 얻고 재미도 얻게 해보겠다고 밝혔다.
 
백종원 클라쓰28일 오후 830분 첫 방송된다.  
 
 
백종원 클라쓰 백종원, 성시경. 사진/KBS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