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친환경 스마트 선박 기술 개발 위해 '글로벌 협력'
입력 : 2021-06-22 10:16:10 수정 : 2021-06-22 10:16:10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대우조선해양(042660)이 친환경 스마트 선박 기술력 확보를 위한 글로벌 협력에 나선다.
 
대우조선해양은 국내외 주요 산업계, 대학, 연구소와 '친환경 스마트 선박 유체기술 글로벌 R&D 네트워크(가칭)'를 구성해 협력 연구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이 주도하는 이번 협의체는 △대학(4)-MIT(미국), 서울대학교(한국), 미시간대학교(미국), 스트라스클라이드대학교(영국) △선급(5)-ABS(미국), LR(영국), BV(프랑스), KR(한국), DNV(노르웨이) △연구기관(5)-SINTEF Ocean(노르웨이), SSPA(스웨덴), CNR(이탈리아), KRISO(한국), HSVA(독일) 등 국제적 명성을 가진 총 15개 기관으로 구성된 동맹이다.
 
대우조선해양 시흥R&D 캠퍼스 내에 있는 예인수조. 사진/대우조선해양
 
협의체는 조선해양산업 관련 환경 규제와 자율운항선과 같은 최신기술, 특히 유체역학 분야의 핵심기술들에 대해 공동 대응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협력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협의체는 세계 최고 수준의 국내외 주요 기관과 대학이 기술개발에 공동으로 대응하고 그 성과를 공유한다"며 "명실상부 세계 최고 위상의 한국 조선산업에 걸맞은 '글로벌 R&D 초협력 모델'의 대표적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