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멥신, 바이오 USA 2021 참가…기술이전 논의
"글로벌 빅파마와 온라인 미팅…'PMC-403' 관심"
입력 : 2021-06-21 16:14:55 수정 : 2021-06-21 16:14:55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파멥신(208340)은 지난 18일(현지시간)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된 '2021 바이오인터내셔널 컨벤션(이하 바이오 USA)에 참가해 37개 글로벌 제약사들과 자사 파이프라인에 대한 정보 공유와 기술이전을 논의했다고 21일 밝혔다.
 
파멥신의 차세대 파이프라인 'PMC-403'은 혈관내피세포에 위치한 Tie2 수용체를 활성화해 질병으로 누수되는 혈관을 정상적인 형태로 회복시키는 혁신신약(First-in-Class) 후보물질이다. 파멥신은 지난달 글로벌 안과질환 학회(ARVO)에서 혈관정상화 기전과 황반변성에 대한 효능을 확인한 비임상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글로벌 상위 10위권에 해당하는 빅파마들이 PMC-403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라며 "특히 질병으로 인한 혈관 질환이 다양한 만큼 안과, 신장 등 다양한 적응증에 대해 많은 논의가 이뤄졌다"라고 말했다.
 
파멥신은 지난해 미국국립보건원(NIH)과 공동연구협약을 체결하고 전신 모세혈관 누출 증후군(SCLS)에 대한 PMC-403의 치료 효능을 평가하는 비임상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다수의 기관과 급성콩팥손상, 당뇨병성 족부 질환 등 다양한 적응증에 대한 확장 가능성을 검증하는 공동연구도 추진 중이다. 이를 바탕으로 파멥신은 올해 PMC-403의 임상 1상에 필요한 비임상 독성시험을 완료하고 내년 글로벌 임상에 진입할 예정이다.
 
파멥신은 PMC-403 이외에도 중국 등 아시아권 기업에서 글로벌 제약사 MSD와 공동임상 2상을 진행하고 있는 항암신약 후보물질 '올린베시맙'에 큰 관심을 보였다고 밝혔다.
 
유진산 파멥신 대표는 "빅파마들과의 미팅을 통해 혈관정상화 기전 치료제의 개발 가치가 검증됐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이번 바이오 USA 참여는 PMC-403에 대한 기대와 혈관 관련 다양한 질환에 대한 수요를 파악할 수 있었던 좋은 기회가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임상 개발 전략 및 기술이전을 위해 글로벌 제약사들과 긴밀한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라며 "자사의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