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멥신, 머크와 전이성 삼중음성유방암 임상 2상 공동연구
키트루다 병용 1b상 이어 두번째 공동임상 협력
입력 : 2021-04-19 13:40:10 수정 : 2021-04-19 13:40:1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파멥신(208340)은 미국 머크와 전이성 삼중음성유방암(mTNBC)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올린베시맙과 키트루다(성분명: 펨브롤리주맙) 병용요법의 글로벌 임상 2상 공동임상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해당 임상은 현재 호주에서 진행중인 올린베시맙과 키트루다 병용요법 임상 1b상 후속으로 진행되는 두번째 공동임상이다. 파멥신과 머크는 임상 1b상의 결과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추가 임상에 대해 논의를 진행한 끝에 글로벌 임상 2상을 진행하기로 협의를 마쳤다.
 
이번 계약을 통해 파멥신은 임상에 필요한 키트루다를 무상으로 지원받게 되며, 임상 1b상부터 함께 축적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임상2상 역시 성공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 원동력을 얻게 됐다. 임상은 한국과 호주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올린베시맙 16mg/kg과 키트루다 200mg 병용투여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하는 것을 목표로 설계됐다.
 
올린베시맙과 키트루다 병용투여에 대한 임상 1b상은 현재 호주의 전이성 삼중음성유방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행 중이다. 지난해 12월 미국 샌안토니오 유방암 심포지엄(SABCS 2020)에서 발표된 임상1b상의 최신 중간 데이터에 따르면, 안전성 확인과 더불어 올린베시맙 고용량군에서 객관적 반응률(ORR)이 50%이며, 임상적 혜택을 받은 환자는 67%인 것으로 확인됐다.
 
전이성 삼중음성유방암은 수술 및 방사선 치료가 불가능하며, 표적치료제 사용도 어려워 다른 유방암 보다 치료 기회가 적다. 이로 인해 환자의 생존율은 30%에 불과하며 기대수명은 약 13~18개월이다. 또 여러 유방암 중에서도 예후가 나빠 의학적 미충족 수요가 높으며, 전이성일 경우에 그 예후가 더 좋지 않아 치료제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다.
 
유진산 파멥신 대표는 "이번 계약체결로 임상 2상을 본격적으로 준비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며, 올린베시맙이 임상 1b상의 고용량군에서 보여준 긍정적인 결과에 높은 기대감을 가지고 있다"라며 "2상에서도 좋은 결과를 보인다면 치료가 힘든 전이성 삼중음성유방암 시장에서 올린베시맙이라는 새로운 치료제의 가능성을 제시함과 동시에 글로벌 신약 시장에서의 가치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