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 친환경 플라스틱 생산에 맞손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업무협약 체결
입력 : 2021-06-21 15:29:44 수정 : 2021-06-21 15:29:44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한국남동발전은 경남 진주 본사에서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친환경 플라스틱제품 사회적가치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남동발전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금을 지원하고, 사회적기업(중증장애인단체)은 폐자원(석탄재)을 재활용한 친환경 플라스틱제품을 생산하고 판매해 환경보전과 일자리창출에 기여하게 된다.
 
지난해 남동발전은 폴리에틸렌(PE), 고밀도 폴리에틸렌(HDPE) 배관, 생활용품 등 다양한 플라스틱 제품에 석탄재를 10~30% 대체해 생산하는 기술을 중소기업과 함께 국내 최초로 개발한 바 있다.
 
올해는 중증장애인단체, 중소기업과 플라스틱제품 생산·유통에 대해 협업플랫폼을 구축해 사회적가치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
 
장철훈 남동발전 환경기술부 차장은 "그동안 석탄재 재활용 증대를 위해 기존 콘크리트 혼화재 등 건축자재 재활용 뿐만 아니라 새로운 재활용 판로개척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앞으로도 자원순환 사업을 고도화하고 지속 발굴해 국가 정책에 적극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남동발전은 21일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친환경 플라스틱제품 사회적가치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업무협약식 모습. 사진/한국남동발전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