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의장 "국민 통합·대전환 시대 맞는 개헌 필요"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 "국민 통합 가는 큰길 열어야"
입력 : 2021-06-21 11:17:27 수정 : 2021-06-21 11:17:27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21일 여야를 향해 "담대하게 개헌에 나설 때"라며 "국민 통합과 대전환 시대에 맞는 새 헌법이 꼭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국민 통합으로 가는 큰길을 열어야 한다. 양극화와 갈등을 구조적으로 풀지 않고선 우리 사회가 앞으로 나아가기 어렵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장은 "권력의 집중이 우리 사회 갈등의 가장 큰 요인"이라며 "권력을 나눠야 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박 의장은 "나누면 더 커지는 정치로 가야 한다. 권력 분산으로 국민 통합의 물꼬를 트자"라며 "권력의 분산은 타협과 협치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장은 "우리나라의 사회 갈등 지수는 세계에서 가장 심각한 수준"이라며 "갈등으로 낭비되는 국력을 미래 번영의 에너지로 승화시키려면 현실에 맞는 새 시대정신을 헌법에 담아야 한다"고 했다. 그는 "현행 헌법은 국민소득이 지금의 10분의 1 수준이던 산업화 시절에 개정된 것"이라며 "산업화와 정보화를 거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진입한 오늘의 시대정신을 담아낼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박 의장은 "개헌의 문을 여는 역할은 정치권의 소명"라고 말했다. 그는 "국회를 중심으로 한 정치권 역시 18대 국회 이후 10여년 동안 여러 차례 개헌에 대한 공감대를 이뤘다. 그러나 대선 정국이 다가오면 개헌 논의는 사그라들었다"라며 "이번에 결단하지 못하면 국민소득 3000달러 시대의 낡고 낡은 헌법을 40년 이상 끌고 가는 셈"이라고 했다.
 
박 의장은 "각 당은 개헌의 절박성을 다시금 인식해 공론화에 나서주길 바란다"면서 "여야가 합의만 하면 내년 상반기 정치 일정을 활용해 얼마든지 개헌의 실마리를 풀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21일 오전 국회에서 온라인 화상을 통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