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후에도 재택근무"…라인플러스, '하이브리드 워크제' 공식화
전일 완전재택부터 주 N회 재택까지…혼합형 근무제 시행
2022년 상반기까지 자율좌석제 기반 ‘모바일 오피스’로 순차 리노베이션 예정
입력 : 2021-06-18 16:42:31 수정 : 2021-06-18 16:42:31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라인플러스가 7월부터  ‘하이브리드 워크 1.0’ 제도를 공식 시행한다. 이에 따라 라인플러스의 공식 근무제도는 전일 완전재택부터 주 N회 재택까지 사무실근무와 재택근무를 조합해 선택할 수 있는 혼합형 근무제가 됐다. 라인 임직원은 코로나 종식 후에도 원하는 장소에서 원격으로 일할 수 있게 된 셈이다.
 
라인은 ‘하이브리드 워크 1.0’ 제도를 7월부터 2022년 6월 말까지 1년간 우선 시행하며 유연한 근무형태를 실험하고 장기적으로 계속해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라인플러스 등 라인의 한국 내 계열사에 우선 적용하며 테스트 시행 후 8700여 명의 글로벌 임직원을 대상으로도 확대 시행 예정이다. 새 제도 시행과 함께 사무실도 2022년 상반기까지 자율좌석제(개인별 고정석이 아닌 자유석 제도) 기반 ‘모바일 오피스’로 순차적으로 리노베이션 되며 일부 층은 이미 ‘모바일 오피스’ 전환을 완료했다.
 
업무 성격, 프로젝트 주기 및 글로벌 협업 정도 등을 고려해 조직별로 자율 설정한 근무 형태에 따라 라인 임직원은 전일 완전재택 옵션부터 주 N회 출근 등 다양한 옵션으로 근무 할 수 있게 된다. 오피스 내 설비를 활용하는 직무 등 업무 성격에 따라 오피스 근무가 필요한 임직원은 출근을 유지한다. 
 
라인의 모바일 오피스 공용공간의 모습. 사진/라인플러스
 
2020년 2월 말부터 현재까지 주 N회 조직별 선택적 재택근무제를 시행한 결과, 라인 전체 임직원의 약 40%가 오피스 출근 없이 완전재택 근무를 진행 중이며 전체의 약 80%가 주 2회 이하만 사무실에 출근하며 업무를 이어가고 있다.
 
아울러, 그동안 자택만 가능했던 기존 재택근무 규정을 완화해 업무와 성과를 책임 있게 자율관리 할 수 있는 곳이라면 장소 제약 없이 유연하게 선택 할 수 있도록 한다. 한 달 이상 단위로 기간을 설정해 제주, 강릉 등 다른 지역에서도 근무 가능하며 추후 코로나 종식 상황을 고려해 해외에서의 근무 가능 여부도 검토될 예정이다. 
 
라인은 '원하는 곳에서 한 달 일하기' 파일럿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근무지에서 유연하게 일하는 경험을 실험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효율적인 업무 수행을 위해 전 임직원이 함께 지켜야 할 규칙인 ‘그라운드룰’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기도 했다.
 
△원격근무지에 업무 집중 환경 조성 △업무 공유 및 피드백 활성화 △원활한 협업을 위한 근무시간 정립 및 공유 등 공통 룰에 더해 조직별 직무 특성, 프로젝트 진행 상황, 협업 체계 등 요소를 고려해 조직별 그라운드룰을 수립해왔다.
 
라인은 '원하는 곳에서 한 달 일하기' 파일럿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사진/라인
 
한편, 라인은 코로나 이전인 2018년부터 전 직원 대상 ‘리모트 워크’ 제도를 시행해왔으며, 한국, 일본, 대만, 태국, 인도네시아 등 글로벌 직원 간 정착된 원격 업무 문화 및 인프라를 바탕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던 때에도 선제적으로 전사 재택근무를 시행한 후 현재까지 주 N회 조직별 선택적 재택근무제를 이어왔다. 
 
라인은 그동안 실험해온 주 N회 근무제도와 시스템의 효과성을 종합해 이번 제도 시행을 결정했다. 장기간의 선택적 재택근무 시행 결과, 라인 임직원들은 어디에서 일하느냐에 상관없이 상호 간의 신뢰와 자율성을 바탕으로 업무 성과를 창출해낼 수 있음을 입증했다. 라인은 앞으로도 임시적이 아닌 장기적 관점에서 유연하고 효율적인 근무형태를 만들고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시도를 계속할 예정이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