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캠프 "당무위 열어 경선 시기·방법 정해야"
민주당 지도부, 이낙연·정세균 측 반발에 최종 결정 주말로 보류
입력 : 2021-06-18 15:00:10 수정 : 2021-06-18 15:00:10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대선 경선 일정 최종 결정을 주말로 넘긴 가운데 대선 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 측이 "당헌당규에 따라 당무위원회에서 논의해 결정하면 될 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당헌당규는 '상당한 사유'가 있을 경우 경선 시기를 당무위에서 정하도록 명시하고 있는데, 이낙연 전 대표와 정 전 총리 측은 '상당한 사유'를 들어 사실상 경선 연기를 주장하고 있다.
 
정세균 캠프의 대변인을 맡고 있는 조승래 민주당 의원은 18일 논평을 내고 "당헌 88조는 '상당한 사유'가 있을 때 경선 시기를 당무위에서 정하도록 명시하고 있다"라며 "대선 승리를 위해 경선 시기와 방법을 논의하자는 당내의 요구에 이어 의총 소집 요구가 제기됐다"라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논의 과정을 거쳐 상당한 사유가 있는지 당헌·당규에 따라 당무위에서 논의해 결정하면 될 일"이라며 "상당한 사유가 있으니 논의하자고 하는데 논의를 막으면 당헌·당규 위배이고, 탐욕·이기심 같은 막말로 몰아세우면 비민주적 자세"라고 했다. 또 "의총에서 논의하고 당헌·당규에 따라 6월 중에 당무위를 여는 게 정도"라며 "이번 대응은 공정 경선 관리 능력의 첫 시험대"라고 강조했다.
 
앞서 송영길 대표는 '당헌·당규 원칙'을 강조하며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9월 경선 일정을 매듭지을 예정이었다. 하지만 '대선 경선 연기'를 주장했던 이낙연·정세균계 의원 60여명이 경선 일정을 의원총회에서 결정하자며 연판장까지 돌리며 지도부를 압박했고, 최종 결정은 주말로 보류됐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8일 대선 경선 일정 결정을 주말로 보류한 가운데, 대선 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 측은 "당헌·당규에 따라 당무위원회에서 논의해 결정하면 될 일"이라며 지도부를 압박했다. 사진은 정 전 총리가 17일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