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세노바메이트' 유럽 진출…독일서 첫 발매
제품명 '온투즈리'로 영업·마케팅…영국 허가도 획득
입력 : 2021-06-16 09:50:48 수정 : 2021-06-16 09:50:48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SK바이오팜(326030)의 혁신 신약 '세노바메이트'가 유럽 시장에 출시됐다.
 
SK바이오팜의 파트너사 안젤리니파마는 세노바메이트가 '온투즈리'라는 제품명으로 독일에서 첫 발매됐다고 16일 밝혔다
 
세노바메이트는 SK바이오팜이 독자 개발한 뇌전증 치료제로, 작년 세계 최대 제약시장인 미국에 '엑스코프리'라는 제품명으로 안착한 데 이어 약 1년 만에 유럽 시장에도 진출하게 됐다.
 
독일은 유럽 최대 규모의 제약시장으로 현지 시장 진출의 전초기지로 꼽힌다. 글로벌 리서치 기업 디시전 리소스 그룹 데이터에 따르면, 현재 독일에는 약 40만명의 뇌전증 환자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일반적으로 뇌전증 환자의 약 40%는 여러 약물을 복용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예기치 못한 발작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투즈리는 지난 3월 말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의 판매 승인을 획득한 바 있다. 지난 4일에는 영국 의약품규제청(MHRA)으로부터 시판 허가를 획득하며 진출을 목전에 두고 있다.
 
온투즈리의 유럽 판매가 확대되면 SK바이오팜은 안젤리니파마로부터 판매 로열티 및 매출 실적과 연계된 마일스톤 수익 확보가 예상된다. SK바이오팜은 지난 2019년 스위스 제약사 아벨 테라퓨틱스와 유럽 41개국에 대한 세노바메이트 유럽 상업화 계약을 체결했는데, 지난 1월 아벨 테라퓨틱스가 이탈리아 대표 제약사인 안젤리니파마에 인수되면서 영업·마케팅력이 강화됐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