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학사운영 탄력적 확대 검토"
과밀학급에 오전·오후반 등 적용…2학기 전면 등교 방안 곧 발표
입력 : 2021-06-14 17:38:48 수정 : 2021-06-14 17:38:48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교육 당국이 오전·오후반 같은 탄력적 학사운영 범위를 특히 과밀학급 등에서 확대해 2학기 전면등교를 달성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14일 기자단 온라인 정례브리핑에서 "(오전·오후반 등) 시·도별 다양한 탄력적 학사 운영방안 우수 사례를 모아 2학기 등교 확대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학교에서 탄력적 학사운영을 활용해서 전면등교에 나서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과밀학급에 대해 '3분의2' 등교를 2학기에도 허용해달라는 질문에는 "전체적인 밀집도 기준을 정하고, 학교의 자율성을 제고하는 방향으로 (등교 확대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과밀학급 및 과대학교에는 동시 등교보다는 시차등교를 허용할 가능성을 시사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교육부는 2학기 전체 학생 등교를 위한 단계적 이행 방안을 이번달 발표할 예정이다. 대학의 대면수업 확대 방안도 이번달 말까지 발표할 계획이다.
 
14일 오전 서울 양천구 월촌중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