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서울대와 '올바른 먹거리' 제작
입력 : 2021-06-14 14:20:52 수정 : 2021-06-14 14:20:52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신한카드는 올바른 먹거리 정보를 전달하는 '착지 프로젝트'를 론칭했다고 14일 밝혔다.
 
착지 프로젝트는 '착하고 지속 가능한 소비 프로젝트'의 줄임말이다. 윤리적인 착한 소비 및 지속 가능한 소비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기획됐다.
 
프로젝트는 서울대학교 푸드 비즈 랩(Food Biz LAB)과 협업으로 진행된다. 신한카드와 인터파크가 공동으로 운영 중인 콘텐츠 스튜디오 '확신제작소'에서 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다. 
 
먼저 '동물복지 인증 계란편'을 제작한다. 이후에는 토종닭·돼지 재래종 복원, 지리적 표시제 등 소비자들이 자주 접할 수 없었던 내용을 시리즈로 선보인다. 콘텐츠는 신한카드 유튜브 계정에서 볼 수 있다.
 
콘텐츠에서 소개된 먹거리를 라이브 커머스 방송에서 판매도 한다. 소비자는 안전한 먹거리를 구매하고 생산자는 판로를 개척하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착지프로젝트를 사회적으로 긍정적인 변화가 나타날 수 있도록 진정성을 담아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카드가 올바른 먹거리를 지향하는 '착지 프로젝트'를 론칭했다. 사진/신한카드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