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창일 주일대사 "징용소송 해결 방안 많아, 12가지 이상"
아사히신문 인터뷰…"문 대통령, 스가 총리와 대화 의사"
입력 : 2021-06-11 10:56:22 수정 : 2021-06-11 13:24:3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강창일 주일 한국대사는 강제 징용 피해자 소송 등을 둘러싼 문제와 관련해 해결 방안이 12가지가 넘을 만큼 많이 있다며 일본 정부가 조건을 걸지 말고 우선 대화에 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 대사는 11일자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한일 간 현안인 강제징용 소송과 관련 해결 방안을 묻는 질문에 "한국 측에서 생각하는 해결 방안은 많이 있다"며 "구체적으로 밝힐 수는 없지만 내가 본 것만 해도 12가지 이상"이라고 밝혔다.
 
강 대사는 "함께 교섭 테이블에 붙어, 함께 (해결 방안을) 선택해 가는 과정이 중요하다"며 일본 정부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그는 "일본 측으로서도 이런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전달해준다면 한국 측으로서도 '이것은 국내 피해자의 설득이 어렵다'라던가 '이것이 실현 가능하다' 등 의견 교환할 수 있다"며 "대화가 가능하다면 그것은(문제 해결은) 어렵지 않은 가하고 개인적으로는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강 대사는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에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내년 3월의 한국 대선을 앞두고 올해 11~12월쯤 선거 운동이 본격화하면 일본 관련 이슈가 큰 화두로 부상하고 반일 감정 문제도 돌출할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문 대통령 임기가 끝나기 전에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강 대사는 문 대통령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의 회담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물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스가 총리와 대화하고 싶다는 의사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1월8일 임명장을 받을 때 문 대통령이 스가 총리를 만나 흉금을 터놓고 대화하고 싶다고 했다"며 "한국 측이 입장을 표명한 만큼 일본 측이 이에 답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대사는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11~13일 영국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 한일 정상회담 개최 필요성에 대해선 동아시아 국가 가운데 한국과 일본만 참석하는 기회이므로 양국 정상이 만나는 것이 "상식적"이라는 생각을 피력했다.
 
강 대사는 "(두 정상이) 시간상으로 여유가 있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으면 좋고, 그런 분위기를 볼 수 있는 것이 양국 국민에게도 좋은 일"이라며 "(일본 정부가) 어른스럽게 대응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강창일 주일 한국대사가 지난해 12월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더불어민주당 한반도 태스크포스(TF) 위원들과 현안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