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제네시스 첫 전기차 'G80 EV' 실물 보니
입력 : 2021-06-10 18:06:28 수정 : 2021-06-10 18:06:28
 
 
[뉴스토마토 조재훈 기자] 제네시스가 국내 시장에서 G80 전동화모델(EV)을 처음 공개했습니다. 올해 하반기 국내 출시 예정인 G80 전동화모델은 제네시스의 첫 전기차 모델입니다. G80 전동화모델은 기존 G80의 고급감, 정숙성, 그리고 우수한 승차감을 계승하는 것은 물론 탁월한 동력성능과 전용 전기차에서만 볼 수 있었던 신기술이 대거 적용됐습니다.
 
G80 전동화모델의 디자인에는 고급 EV 세단으로 차별화할 수 있는 다양한 요소가 가미됐습니다. 전면부 그릴은 공기역학적 효율을 고려한 전기차 전용 G-매트릭스 패턴으로 제네시스 고유의 전기차 이미지를 구현했습니다. 측면부는 공력성능을 고려해 터빈 형상의 신규 19인치 전용 휠이 적용됐습니다. 후면부는 배기구를 없애고 공력성능을 고려한 범퍼를 배치했습니다.
 
G80 전동화모델은 87.2kWh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국내 기준 최대 427km 주행이 가능합니다. 350kW급 초급속 충전시 22분이내에 배터리 용량을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습니다. 최대 출력은 370마력, 제로백은 4.9초입니다.
 
G80 전동화모델에는 태양광을 이용해 차량의 배터리를 충전하는 '솔라루프'도 적용됐습니다. 해당 차량은 솔라루프를 통해 하루 평균 730Wh의 전력을 충전할 수 있는데요. 이를 연간으로 환산하면 최대 약 1150㎞의 추가 주행가능거리를 확보할 수 있습니다.
 
G80 전동화모델은 내연기관 기반 G80의 파생 모델임에도 다양한 충전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는 400V와 800V 멀티 급속 충전시스템, 차량 외부로 220V 일반 전원을 공급할 수 있는 V2L(Vehicle to Load) 기능 등을 갖춰 고급 대형 전동화 세단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예정입니다.
 
뉴스토마토 조재훈입니다.
 
조재훈 기자 cjh125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재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