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사장 “XM3 유럽진출, 절호의 기회”
XM3, 이달 유럽 28개국에 진출…"안정적 노사관계 절실"
입력 : 2021-06-10 17:00:52 수정 : 2021-06-10 17:00:52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은 10일 “XM3의 유럽수출 물량을 적시에 공급해야 부산공장 생산물량을 확대하고 회사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시뇨라 사장은 이날 경기도 용인에서 열린 2022년형 XM3 출시 미디어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시뇨라 사장은 “올해는 르노삼성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며 “XM3는 지난 3월 유럽 4개국에서 론칭해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으며, 이달 유럽 28개국으로 확대 진출했다”고 말했다. 
 
르노삼성의 소형 SUV인 XM3는 지난해 3월 국내시장에 출시된 후 이달까지 누적 판매량이 4만대를 넘었다. 올해 3월 프랑스·독일·영국·스페인에 진출해 3개월 간 사전 판매목표 7250대를 달성했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이 10일 2022년형 XM3 출시 미디어 간담회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김재홍 기자
 
시뇨라 사장은 XM3 유럽진출 확대라는 절호의 기회를 살리기 위해서는 안정적인 노사관계가 절실하다고 언급했다. 시뇨라 사장은 “XM3의 안정적인 물량공급을 위해 이달부터 2교대로 부산공장을 풀가동하고 있다”면서 “물량을 적시에 공급하려면 임단협은 중요한 이슈이며, 빠른 시일 안으로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파업 참가자는 소수에 불과하지만 르노삼성의 이미지를 훼손하고 있다”면서 “평화롭고 긍정적인 방향으로 노사관계가 정립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