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북한 인권 개선, 장기적 대북해법에 필수"
"북한, 가장 독재적이며 억압적인 나라 중 하나"
입력 : 2021-06-10 10:48:41 수정 : 2021-06-10 11:02:03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인권 상황 개선이 장기적인 대북 해법에 있어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9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스콧 버스비 미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 담당 부차관보는 이날 하원 외교위 아태소위원회가 '인도태평양 지역 민주적 가치'를 주제로 개최한 청문회에 서면답변을 제출했다.
 
그는 답변에서 조 바이든 행정부가 최근 대북 정책 검토를 완료했다고 했다. 대북 정책의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이지만 북한 내 심각한 인권 상황에 대한 진전은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북한 문제 해결에 필수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세계에서 가장 독재적이며 억압적인 나라 가운데 하나라고 비판했다. 특히 북한은 정치범 수용소에서 10만 명 이상의 수감자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학대를 당하고 있다고 사례를 들었다. 북한이 주민들을 계속 잔인하게 다루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글로벌 민주주의 정상회담을 민주적 가치에 대한 동맹과 파트너와의 광범위한 협력을 위해서 개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 회담은 모든 나라가 개혁과 보편적 가치 전념에 대해 인식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미국은 동맹 강화와 양자 파트너십 심화를 위해 모든 단계에서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인도·태평양 역내 다자 기구들과도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한국, 일본과 정상회담을 가진 점은 이들 나라와 동맹, 역내 미국 목표에 대한 중요성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버스비 부차관보와 함께 청문회에 참석한 프란시스코 벤코스메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 대행 선임고문은 바이든 행정부의 전략은 큰 틀에서 '미국과 역내 민주주의 보장'과 '심각한 인권 침해에 대한 책임 증대를 돕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한국과 미국, 일본은 이런 목표를 공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3개국은 목표 달성을 위해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