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추진"
국회 외통위 당정협의…한미회담 후속 조치, 이인영 방미 일정 조율
입력 : 2021-06-09 10:14:00 수정 : 2021-06-09 15:01:4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9일 한미정상회담의 성과를 바탕으로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등의 후속 조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대북정책에 대한 한미 공조를 통해 남북관계를 진전시키겠다는 의지도 나타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과 정의용 외교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당정협의를 열고 대북 외교·안보 정책 방향을 논의했다.
 
정 장관은 자리에서 "한미정상회담의 성과는 무엇보다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한 동력을 확보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특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남북간 대화와 관여, 협력에 대해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며 "이를 통해 남북·북미관계의 선순환 발전 기반을 마련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장관은 "정부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 결과 이행을 위해 한미 간 각급 공조를 강화할 것"이라며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남북관계 실질적인 진전을 위한 여건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도 "바이든이 남북대화 지지를 표명한 만큼, 그동안 멈춰서있던 남북의 시계를 다시 움직여 우리의 역할과 남북간 협력의 공간을 확보해나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판문점 국회 비준 동의를 추진해왔다. 정부와 의원들이 발의한 남북교류협력법 개정안도 상임위 심의를 앞두고 있다"며 "남북관계가 조속히 복원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본궤도에 진입하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격려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 장관의 방미 일정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정상회담 성과를 실질적으로 진전시키기 위한 후속조치다.
 
이 장관은 6월말쯤 미국을 방문할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조기에 성과를 내기 위한 정부의 입장을 미국 당국자들에게 설명하고, 북미 대화와 협상이 속도를 낼 수 있도록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왼쪽)과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외통위 당정협의에 참석해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