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7월부터 단체여행 허용 …싱가포르·괌 등 '트래블 버블' 본격화
내달부터 단체여행, 시행 초기는 백신 접종 완료자만
싱가포르·대만·태국·괌·사이판 등 합의 유력
방역신뢰 국가 협의 후 구체적 운영 계획 마련
입력 : 2021-06-09 10:02:30 수정 : 2021-06-09 15:57:45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정부가 방역 신뢰 국가를 대상으로 국가 간 여행객의 격리를 면제하는 이른바 '트래블 버블(여행안전권역·Travel Bubble)'을 본격 추진한다. 정부는 오는 7월 단체여행 허용을 목표로 싱가포르, 대만, 태국, 괌 등과의 협정 체결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국토교통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예방접종률이 증가하면서 방역 신뢰 국가와 단체 관광에 대해 트래블 버블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트래블 버블은 방역 관리에 대한 상호신뢰가 확보된 국가 간 격리를 면제함으로써 일반 여행 목적의 국제 이동을 재개하는 것을 말한다. 이는 해외 이동 제한 장기화로 인해 가중되고 있는 국민 불편과 항공·관광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는 첫 걸음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방역신뢰 국가와의 협의를 거친 후 방역당국과 논의해 트래블 버블을 시행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운영 계획은 방역당국과의 최종 협의를 거쳐 마련한다.
 
이날 김부겸 국무총리도 방역상황이 안정된 국가들과 협의를 거쳐 백신 접종 완료자에 한해 이르면 7월부터 단체여행을 허용할 것이라고 밝힌 상태다.
 
시행 초기에는 백신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단체 여행만 허용키로 했다. 운항 편수와 입국 규모도 상대국과의 합의를 통해 일정 규모로 제한할 예정이다. 또 체계적·안정적 운영을 위해서는 '안심 방한관광상품'으로 승인받은 상품에만 모집고객(모객)과 운영 권한을 부여한다.
 
승인신청은 관광진흥법상 관광사업(일반여행업) 등록 여행사, 신청 공고일 이전 2년간 행정처분 이력이 없는 여행사면 가능하다. 특히 방역 지침을 준수하는 여행사만 승인이 가능하다. 승인신청 시에는 방역전담관리사 지정 등을 포함한 방역 계획을 제출해야 한다.
 
방역전담관리사는 관광객의 방역지침 교육과 준수 여부, 체온 측정 및 증상 발생 여부 등을 주기적으로 확인해 보고해야 한다. 여행사의 방역수칙 미준수 등이 적발될 경우 승인이 취소될 수 있다.
 
정부는 그간 싱가포르, 대만, 태국, 괌, 사이판 등 방역 신뢰 국가·지역과 트래블 버블 추진 의사를 타진해 왔으며, 상대국과의 합의를 본격화할 예정이다.
 
김홍락 국토부 국제항공과장은 "이번 트래블 버블 추진은 민관이 함께 지속적으로 노력해 도출해낼 수 있었던 결과"라며 "코로나19 이후 우리나라의 항공·관광산업이 더욱 크게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9일 방역 신뢰 국가를 대상으로 국가 간 여행객의 격리를 면제하는 ‘트래블 버블'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출국장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