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자구안 통과로 '기사회생' 물꼬 트나
7~8일 자구계획안 투표…"가결 시 경영정상화 첫 단추"
입력 : 2021-06-07 16:42:52 수정 : 2021-06-07 16:42:52
[뉴스토마토 조재훈 기자] 존폐기로에 선 쌍용차의 운명을 가를 자구 계획안에 대한 투표가 시작됐다. 새 주인 찾기의 첫단추인 자구안이 조합원 과반의 동의를 얻어 통과되면 쌍용차는 해당 안을 법원에 제출하고 매각 작업에도 속도를 낼 수 있다. 하지만 부결된다면 난관에 부딪히게 된다.
 
쌍용차 노조 관계자들이 국회에 경영정상화 염원을 담은 탄원서 제출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사진/조재훈 기자
 
7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는 최대 2년간 직원의 절반이 무급 휴직하는 내용의 자구안을 놓고 찬반투표에 들어갔다. 투표는 8일까지 이틀 간 진행된다.
 
쌍용차는 2년간의 무급휴직 관련 인건비 자구안을 마련해 지난 1일 노조 측에 전달했다. 1년간 기술직 50%와 사무관리직 30%에 대해 무급휴직을 시행하고 1년 후 판매 등 경영 상황을 고려해 무급휴직 유지 여부를 재협의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임금 삭감과 복리 후생 중단 기간을 2023년 6월까지 2년 더 연장하고, 임원 임금도 이달부터 20% 더 삭감한 40%를 줄이기로 했다.
 
쌍용차 노조 간부들은 앞장서서 조합원들에게 자구안의 내용과 취지를 설명하고 독려하는 등 동의를 얻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정일권 노조위원장은 이날 담화문을 내고 자구안은 전체 조합원이 살 수 있는 최선의 완전고용 방안이며 현실을 직시하고 헤쳐나가야 하는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쌍용차의 현실을 부정해서는 안 된다"며 "쌍용차에 대한 부정적 시각을 전환하고 지원의 당위성을 입증하기 위해 외부에 생존에 의지를 보여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채권단은 여전히 인력 구조조정을 강요하고 있으며 계속기업가치 평가를 위해서는 자구안을 바탕으로 회생계획을 제출하고 매각성사를 통해 자금을 확보해야한다"며 "아울러 쌍용차의 미래를 위한 준비도 필요하며 자구계획에는 기술 부족을 보완하고 친환경차 시대를 대비할 수 있는 신 설비 및 공장 건설 등 계획이 담겨 있다"고도 언급했다.
 
또 "경영실패에 대한 책임 전가로 조합원들이 분노하고 있다는 것은 충분히 이해하나 지금은 이성적으로 판단하고 위기를 넘겨야한다"고 덧붙였다.
 
정 위원장이 목소리를 높이는 이유는 자구안이 통과돼야 경영정상화에 속도를 낼 수 있다는 간절함 때문이다. 
 
쌍용차는 지난해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가 신규 투자 계획을 철회하면서 새로운 투자자를 물색해왔다. 산업은행과 마힌드라, 미국 자동차 유통업체 HAAH오토모티브와 4자협의체를 구성하고 매각 협상을 진행했으나 고비용 구조 등을 이유로 진전되지 못하고 결국 지난 4월부터 법원의 기업회생절차를 밟고 있다.
 
다만 이런 상황에서도 일부 조합원들은 자구안에 볼멘소리를 내고 있다. 지난 2009년 쌍용차 사태 당시 해고된 노동자의 복직이 작년 5월 마무리됐으며 경영난으로 50%의 임금만 받고 있는 상황에서 장기간의 무급휴직까지 감당하기 힘들다는 이유다.
  
전문가들은 이번 쌍용차 자구안 가결이 신속한 회생의 필수 요소라고 진단한다. 자구안이 부결된다면 산업은행 등 정부 지원에 난관이 예상됨은 물론 회생법원 역시 청산 결정을 내릴 수 있어서다. 이어 매각 주체들의 인수 의지도 약해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이번 자구안 찬반투표는 쌍용차의 미래를 결정 짓는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며 "허리띠를 졸라매고 군살을 빼는데 이만큼 노력했다고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가결된다면 법정관리가 시작된 쌍용차 경영정상화의 첫 단추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재훈 기자 cjh125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재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