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재생의료 연구에 790억 투입…희귀·난치병 임상 지원
'2021년 첨단재생의료 및 바이오의약품 시행계획'
첨단재생의료 연구·바이오의약품 임상시험 연계
10년간 6000억원 규모로 재생의료 기술개발 사업
희귀·난치병환자 재생의료 치료 위한 협의체 구성
입력 : 2021-06-04 18:02:37 수정 : 2021-06-04 18:02:37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정부가 살아있는 세포를 이식해 인체조직을 대체하거나 재생하는 차세대 의료기술인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에 올해 790억원을 투입한다. 또 재생의료가 가능한 의료기관을 종합병원으로 확대하고, 희귀·난치질환 치료와 연구에 필요한 임상연구비도 지원한다. 
 
정부는 4일 제2차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2021년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시행계획'을 심의했다고 밝혔다.
 
시행계획을 보면, 정부는 올해 안에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와 첨단바이오의약품 안전 관리 체계를 마련하고 재생의료 임상연구비 지원 등에 790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첨단바이오의약품 범용 생산시스템 기술 개발과 같은 대규모 국책사업에는 한해 1000억여원씩 5년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시행계획은 기본계획에 담긴 46개 정책과제에 대한 부처별 세부 이행계획을 담고 있다.
 
복지부는 올해 안에 첨단재생바이오 안전 관리 규정을 제정할 예정이다. 재생의료 임상연구정보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한다. 또 올해 말까지 재생의료 실시기관 신청 대상은 종합병원으로 확대하고, 희귀·난치질환 치료에 필요한 임상연구비를 지원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첨단바이오의약품 규제과학 연구·개발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와 첨단바이오의약품 임상시험을 연계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다음달부터 10년간 복지부와 함께 6000억여원 규모의 범부처 재생의료 기술개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첨단바이오의약품 범용 생산시스템 기술개발 사업을 기획해 추진한다. 2025년까지 의약품 제조품질관리규칙(GMP) 기준에 맞는 실습시설을 구축해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을 지원한다.
 
중소기업벤처부는 K-바이오 랩 허브에 연구 장비와 시설을 구축하고, 산·학·연·병 간 협력 체계를 활용해 중소 바이오기업 성장을 돕는다.
 
정책위원회는 아울러 희귀·난치질환자에게 재생의료 시술을 허용하기 위해 환자·공익단체, 임상연구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하고, 사회적 협의체를 마련해 논의를 진전시킬 계획이다.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이번 1차 시행계획은 장기적 비전과 전략을 바탕으로 구체화한 각 부처의 실행 계획이 결집한 것으로, 우리나라가 글로벌 재생의료 기술 강국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주요 정책적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4일 제2차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2021년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시행계획'을 심의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제1차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 바이오의약품 정책심의위원회에서 발언 중인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뉴시스
 
 
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