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정밀·두산퓨얼셀 등 수소전문기업 11곳 첫 탄생
300억 규모 R&D·공공조달 등 집중 지원
2040년까지 수소전문기업 1000개 육성
입력 : 2021-06-01 15:25:31 수정 : 2021-06-01 15:25:31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정부가 수소경제를 육성하기 위해 모빌리티 3개, 충전 2개, 연료전지 5개, 생산·저장 1개 등 11개 기업을 수소전문기업으로 지정했다. 지정 기업에는 연구개발(R&D), 금융, 조달 등을 지원하고 2040년까지 수소전문기업 1000개를 육성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수소법)'에 따라 유한정밀 등 11개 기업을 '수소전문기업'으로 처음 지정했다고 1일 밝혔다.
 
산업부는 지난 2월 수소법 시행 이후 3월부터 수소전문기업 확인 상시 신청을 관련 기업들로부터 받아 기술력과 성장 잠재력을 지닌 총 11개 기업을 선정했다. 정부는 이들 기업에 R&D, 금융, 조달, 인력 등의 지원을 할 계획이다.
 
이번에 지정된 유한정밀은 지난 10년 간 자체 개발한 금형기술을 활용해 수소 승용차의 연료전지 핵심부품인 분리판을 전량 공급하고 있다.
 
제이앤티지는 연료전지 부품인 기체확산층을 자체 개발해 차량·발전용 연료전지 제조사에 공급할 예정이다. 가드넥은 수소차 연료전지에 쓰이는 전해질막 고정용 필름을 전량 공급하고 있다.
 
이어 두산퓨얼셀·범한퓨얼셀·에스퓨얼셀 등의 발전 연료전지 제조사와 하이에어코리아·지필로스는 등 연료전지 제조사, 수소개질지 제조사인 원일티앤아이, 수소충전소를 설계하는 이엠솔루션·대하 등도 포함됐다.
 
정부는 지난해 7월 발표한 '수소 플러스 1000' 프로젝트를 통해 오는 2040년까지 1000개의 수소전문기업을 육성한다. 수소 5대(모빌리티, 연료전지, 충전소, 액화수소, 수전해) 소재·부품·장비 분야에는 매년 300억원 규모의 R&D를 수소전문기업 중심으로 집중 지원한다.
 
또 R&D 지원을 통해 개발된 우수한 제품의 판로개척을 위해 혁신조달로 국내 공공 조달시장 진입을 가속화하고 수출 사전 진단 및 컨설팅, 해외 전시회 참여 지원 등을 통해 수출기업화를 지원한다.
 
이 밖에 수소전문기업에 대해서는 우대 금융을 제공하고, 장기적으로 수소전문기업 브랜드가 금융 조달의 보증수표가 될 수 있도록 전문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탄소중립과 청정에너지 기술의 핵심인 수소산업 관련 우리 기업들이 미국 등 선진시장에 진출하고, 해외기업과 협력하는 방안도 정부가 적극적으로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1일 수소경제를 육성하기 위해 11개 기업을 수소전문기업으로 최초 지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수소전문기업으로 선정된 11개 기업.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