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고령층 백신 예약 80%돌파…오늘부터 예비명단 '60세 이상만'
입력 : 2021-06-04 16:16:53 수정 : 2021-06-04 16:16:53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3일 마감된 60에서 74세 어르신들에 대한 예방접종 예약률이 80%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60세 이상 어르신의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오늘부터 60세 미만은 잔여백신 예비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하게 됩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4일 중대본 회의에서 60~74세 어르신 예방접종 예약률이 80.6%로, 정부 목표인 80%를 상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0시 기준 연령·그룹별 예약률을 보면 70∼74세 82.7%, 65∼69세 81.6%, 60∼64세는 78.8%였습니다.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 1·2학년 교사 및 돌봄인력의 예약률도 82.4%로 집계됐습니다. 만성 중증 호흡기질환자의 경우 68.5%로, 상대적으로 접종률이 낮은 상황입니다. 정부는 형평성 문제를 고려해 이들에 대해 추가 예약 기회는 부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잔여백신 예약 연령층도 제한됩니다. 지금까지는 만 30세 이상이면 '예비명단'에 이름을 올려 잔여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었지만 오늘부터는 60세 이상만 가능합니다.
 
이미 예비명단에 이름을 올린 60세 미만의 경우는 9일까지 접종할 수 있습니다. 만약 그때까지 백신을 맞지 못하면 10일부터는 명단에서 제외됩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는 마지막 병에서 분량이 남으면 연령 제한 없이 희망자에게 접종한다는 방침입니다.
 
뉴스토마토 용윤신입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