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중국 수처리 기업 지분투자
투자회사 IMM인베스트먼트와 공동투자 협약…지분 25% 확보
입력 : 2021-06-02 10:20:46 수정 : 2021-06-02 10:20:46
중국 수처리 플랫폼 기업 유나이티드 워터(united Water·UW)가 운영하고 있는 수처리 사업장. DL이앤씨는 투자회사 IMM인베스트먼트와 공동투자 협약을 체결하고 UW 지분 투자에 나섰다. 사진/DL이앤씨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DL이앤씨(375500)는 투자회사 IMM인베스트먼트와 ESG 관련 분야에 관한 공동투자 협약을 체결하고, 중국 수처리 플랫폼 선도기업인 유나이티드 워터(united Water·UW)의 지분 투자에 나섰다고 2일 밝혔다. 
 
이를 위해 DL이앤씨는 IMM이 설립한 투자목적회사(SPC)에 200억원을 출자했고 SPC는 인수금융을 추가 조달해 UW 지분을 추가 취득했다. 확보한 지분은 총 25%다. 
 
UW는 급격하게 성장하는 중국의 상수 및 하수처리시장에서 중국정부 및 공기업 지분이 없는 순수 민간기업이다. UW는 중국 9개성과 인접 국가에 위치한 23개 사업장에서 상수 공급과 하수처리 및 관련 엔지니어링 사업을 진행중이다. 올해 안에 상하이 주식시장 상장 신청이 예상된다. 
 
DL이앤씨는 이번 지분 투자를 토대로 ESG분야에서 신사업 기회를 선제적으로 포착하고, 만성적 물부족에 시달리는 중국의 수자원 확보 및 환경개선에 기여할 예정이다. 
 
DL이앤씨는 특히 UW가 중국 내에서 폭넓게 추진하고 있는 사업확장 능력과 지방정부와의 우호적 관계를 활용해 중국과 인접한 동남아시아와 러시아의 수자원 인프라 시장 진출도 적극 모색할 계획이다. DL이앤씨가 보유하고 있는 수처리 기술력과 사업수행 경험을 활용할 경우 UW의 역량을 글로벌 수준으로 높일 수 있고, 신시장 개척을 위한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 계산이다. 
 
아울러 DL이앤씨는 수처리 사업과 함께 수소에너지와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저장 (CCS) 등 친환경 분야에서 새로운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전 세계적인 탄소중립 기조에 발맞춰 친환경 사업을 추진하고 이를 통해서 미래 먹거리를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관련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쌓아온 설계 및 시공 기술력과 사업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신규 프로젝트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해당 분야의 자체 운영사업 발굴에도 나서 향후 지속 가능한 성장 동력으로 삼을 방침이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