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계파로 네거티브 선거, 국민 평가받을 것"
당내 영향력 계파 존재하지 않아…자격시험은 능력 권장 의미
입력 : 2021-06-02 09:40:37 수정 : 2021-06-02 09:40:37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국민의힘 당대표에 출마한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일부 후보가 계파 정치나 구태로 네거티브 선거를 치르려고 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이런 부분은 국민의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2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계파가 당을 망조들게 했던 시기는 친이·친박, 친박·비박이 사안마다 건건이 대립할 때"라면서 "지금 당내에 그 정도로 영향력을 발휘하는 계파는 존재하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나경원 후보가 유승민 의원에 대한 강경보 보수층 일각의 반감을 이용해 전당대회를 치르려 한다"며 "유승민계가 실체가 있든 없든 간에 나중에 혹시 제가 당대표가 되면 오해를 살만한 행동을 하면 안 된다는 부담이 생기게 돼 개인적으로는 상당한 부담을 느끼게 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나 후보가 건강하지 않고 당에도 장기적으로 해를 끼칠 수 있는 논쟁을 이어간다는 우려가 있다"며 "저에게 반복적으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버스에 탑승하지 않아 버스를 출발시키면 안 된다'는 취지의 말씀을 하시면서 특정 주자에는 호감을, 특정 주자에게는 적개심을 표출하는데 어떻게 대선경선을 공정하게 관리할 수 있겠나"라고 했다.
 
그는 나 후보가 '이준석 돌풍'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혐오 발언 등을 통한 포퓰리즘에 열광하는 현상인 '트럼피즘'에 빗댄 것을 두고 "제가 혐오주의자라면 엄청나게 많은 혐오발언을 했을 것인데 소개하지 못하셨다"며 "억측 또는 프레임 씌우기"라고 비판했다.
 
주호영 후보가 '공정한 경쟁'을 내세워 공천 자격시험, 청년·여성 할당제 폐지를 주장하는 이 후보를 '실력주의'라고 비판한 것에 대해선 "사람을 거르기 위한 의도가 아니다"라며 "자격기준을 제시하는 것으로 능력을 키우도록 권장하는 의미에 가깝다"고 설명했다.
 
2일 국민의힘 당대표에 출마한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일부 후보가 계파 정치나 구태로 네거티브 선거를 치르려고 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이런 부분은 국민의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