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공기 활용 배관 입증시험 성공…질식 사고 '제로화'
홍성~청양 신규 주배관 건설 구간 입증시험 성공
입력 : 2021-05-31 10:21:44 수정 : 2021-05-31 10:21:44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한국가스공사는 천연가스 배관 작업 시 사고 위험을 원천 차단할 수 있는 '공기 이용 배관 입증시험'을 성공했다고 31일 밝혔다.
 
배관 입증시험이란 천연가스 주배관 건설 완료 후 배관 건전성 및 누설 여부를 확인하는 절차다. 그동안 시험 매체로 불활성 기체인 무색·무취의 질소 가스가 사용돼 배관 내부 작업 시 잔류 질소로 인한 질식 사고 발생 위험이 있었다.
 
이에 가스공사는 지난해 시험매체를 질소에서 공기로 변경하는 것을 추진했다. 올해는 현장에 본격 적용해 지난 26일 홍성~청양 신규 주배관 25.63km 건설 구간에서 배관 입증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특히 가스공사는 2019년 11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경북대학교와 공동으로 ‘기밀시험 시험매체 대체가능 연구 분석’을 수행해 입증시험 환경에서 압축공기 사용에 따른 폭발 위험성이 없음을 검증하고 공기 활용 배관 입증시험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이재훈 가스공사 공급건설기전부장은 "앞으로 전국 주배관 건설현장에 공기를 활용한 입증시험을 확대 적용함으로써 질식사고 예방 및 안전관리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가스공사는 천연가스 배관 작업 시 사고 위험을 원천 차단할 수 있는 '공기 이용 배관 입증시험'을 성공했다고 31일 밝혔다. 사진은 한국가스공사 본사 전경. 사진/한국가스공사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