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엘엔지벙커링, 자회사 최초 STS 방식 LNG 공급
국내 유일 트럭 대 선박·항만 대 선박 이어 선박 대 선박 공급 가능
입력 : 2021-05-06 10:53:55 수정 : 2021-05-06 10:53:55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한국가스공사는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자회사인 한국엘엔지벙커링이 경남 거제시 삼성중공업 조선소에서 LNG 수송선에 선박 대 선박(Ship to Ship) 방식으로 LNG를 공급했다고 6일 밝혔다.
 
한국엘엔지벙커링은 가스공사가 지난해 12월 LNG 벙커링 사업을 추진하고자 설립한 자회사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STS 방식 LNG 벙커링 공급이 가능하다.
 
한국엘엔지벙커링은 이달 3일 아시아 최초 벙커링 겸용 선박인 ‘SM JEJU LNG 2호’를 이용해 가스공사 통영 LNG 기지에서 LNG를 싣고 4일 거제 조선소에 입항했다. 18만㎥급 LNG 수송선에 호스 연결 및 가스 치환·냉각 후 LNG 약 4400㎥(약 2000톤)를 공급했다.
 
이 과정에서 한국엘엔지벙커링은 한국선급·삼성중공업·대한해운과 함께 위험성 분석, 절차서 및 장비 설치 등 사전 준비 작업을 마무리하고 STS LNG 공급 전 과정을 안전하게 진행했다.
 
지난 1월 LNG 추진선 및 LNG 수송선에 각각 트럭 대 선박(Truck to Ship), 항만 대 선박(Port to Ship) 방식으로 LNG를 공급한 한국엘엔지벙커링은 이번에 STS 공급에도 성공함으로써 3가지 방식에 의한 LNG 벙커링을 모두 수행할 수 있게 됐다.
 
특히 국내 조선사가 STS 방식으로 LNG를 공급받을 경우 조선소 내 LNG 수송선 시운전이 가능해져 선박 적기 인도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진기 신성장기술처 수송LNG사업부장은 "STS LNG 선적을 성공적으로 수행함에 따라 향후 대기환경 개선은 물론 국내외 선사 대상 LNG 벙커링 사업 활성화 및 LNG 추진선 발주 증가 또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국가스공사는 6일 LNG 벙커링 자회사인 한국엘엔지벙커링이 삼성중공업 조선소에서 LNG 수송선에 선박 대 선박(Ship to Ship) 방식으로 LNG를 공급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한국가스공사가 세계 최초 STS LNG선적 실증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한국가스공사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