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얀센 100만명분 이번주 도착…약속 두 배 분량"(종합)
한미정상회담서 약속한 55만명분보다 두 배 많아
입력 : 2021-05-30 16:04:46 수정 : 2021-05-30 16:04:46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30일 "미국이 제공하는 얀센 백신 100만명분이 이번주 우리나라에 도착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당초 한미정상회담에서 약속한 55만명분 보다 약 두 배에 달하는 물량"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보여준 바이든 대통령님과 미국 정부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 후 가진 문재인 대통령과의 공동기자회견에서 한국군에 55만명 분의 백신을 제공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총리는 "얀센 백신은 이미 미군을 포함해서 미국인 1000만여명이 접종을 받았다"며 "우리나라도 지난 4월 얀센 백신의 사용을 허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군용기가 직접 미국에서 공수해 와서 군 관련자와 예비군, 민방위 대원 중심으로 접종할 예정"이라며 "신속히 접종을 완료하도록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철저히 준비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30일 "미국이 제공하는 얀센 백신 100만명분이 이번주 우리나라에 도착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는 김부겸 국무총리. 사진/뉴시스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