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소 업무부담 가중…정부 "인력 재배치 추진"
"현장 점검은 지자체 행정 인력이 중심 되도록 조정할 것"
입력 : 2021-05-27 14:15:40 수정 : 2021-05-27 14:15:40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코로나19 장기화와 백신 예방접종으로 보건소·지방자치단체 업무 부담이 커지면서 정부도 인력 재배치 등의 대안 마련에 나선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7일 백브리핑에서 "지금 지자체 업무부담이 큰 것은 사실"이라며 "특히 보건소 직원 업무 부담이 많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최근 부산의 한 보건소에서 근무하는 간호직 공무원이 업무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인력 재배치 등의 대책이 요구되고 있는 상황이다.
 
손 반장은 "방역 업무들이 계속 증가해 최근 들어 역학조사, 검사 같은 기존 방역 업무에 더해 현장 점검 업무도 증가하고, 예방접종 관리 실행 업무도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장 점검은 지자체 행정 인력이 중심이 되도록 해 보건소 업무 부담 줄이겠다"며 "예방접종 지원을 위해 시군구 행정 인력 부분을 보건소에서 근무하도록 인력 재배치하는 방안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건소 직원을 중심으로 지자체 직원들이 노고를 계속하는 부분에 대해서 다시 한번 감사드리고, 많은 위로와 격려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방역당국은 27일 보건소 업무 부담 가중에 대해 인력 재배치 등의 대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코로나19 의료진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