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는 컬러링 'V컬러링', LGU+서도 즐긴다…통신 3사 공동서비스 시작
4천여 콘텐츠 제공·누적 조회수 2억4천만건 기록…이달 기준 가입자 150만
입력 : 2021-05-26 10:55:41 수정 : 2021-05-26 10:55:41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SK텔레콤(017670)은 오는 27일부터 KT(030200)·LG유플러스(032640)와 함께 'V컬러링'의 공동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V컬러링은 SKT가 지난해 9월 자사 고객을 대상으로 선보인 보이는 컬러링으로, 올 1월 KT 고객에게 서비스를 확대했다. 이날 LG유플러스도 서비스에 합류하며 이통 3사 고객 모두 V컬러링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V컬러링은 본인에게 전화를 건 상대방에게 통화가 연결될 때까지 미리 설정한 영상을 보여준다. V컬러링 앱에서 4000여종의 유·무료 영상을 서비스하며, 이용자가 직접 스마트폰을 통해 촬영하거나 내려받은 콘텐츠를 활용할 수도 있다. 이달까지 V컬러링 가입자는 150만명이고, 콘텐츠 누적 조회수도 2억4000만건을 기록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SKT 홍보 모델이 V 컬러링을 보고 있다. 사진/SKT
 
이달 27일부터는 LG유플러스 고객도 V컬러링 전용 앱을 설치하고 서비스에 가입할 수 있다. 삼성 갤럭시노트20·S20·S21 사용자부터 단말 업데이트를 통해 발신 시 V컬러링 영상을 볼 수 있고, 향후 대상 단말은 확대된다. 5G·LTE 가입자 모두 가입할 수 있고, 월 이용료는 3300원이다.
 
현재 SKT는 V컬러링 신규 가입 고객에게 첫 달은 100원에 이용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 중이다. 기존 가입자도 다음달 30일까지 50% 할인된 1650원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KT는 2개월 이용료를 멤버십 포인트로 결제할 수 있는 프로모션과 가입 월에 최초로 콘텐츠 설정을 한 고객에게 GS상품권 2000원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다음달 30일까지 V컬러링과 'V컬러링X캐치콜(월 3630원)' 등 두가지 상품에 가입한 고객에게는 90일 동안 2310원을 할인한다. LG유플러스는 다음달 30일까지 V컬러링에 가입한 고객 중 1000명을 추첨해 백화점 상품권, 커피 쿠폰 등을 증정한다.
 
LG유플러스 모델이 V컬러링의 다양한 콘텐츠를 알리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이통 3사의 협력 범위도 확대된다. 고객이 통신사를 옮기는 번호이동을 해도 이용 중인 V컬러링 서비스를 그대로 쓸 수 있게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각 통신사에서만 참여할 수 있던 프로모션을 통신사 구분 없이 V컬러링 전용 SNS 채널 등을 통해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3사는 오는 7월 '틱톡과 함께 하는 V컬러링 챌린지'를 공동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자사의 U+VR·아이돌라이브의 인기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다.
 
최소정 SKT 구독미디어담당은 "지난해 9월부터 SKT가 시작한 V컬러링 서비스를 이제 이통 3사 고객 누구나 누릴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데이터 분석을 통해 고객이 선호하는 유형의 콘텐츠를 발굴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현진 KT 커스터머전략본부장 전무는 "통신 3사의 협업으로 V컬러링을 세련되고 재미있는 구독형 영상 서비스로 발전 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윤호 LG유플러스 XR서비스담당(상무)은 "자사가 보유한 양질의 콘텐츠를 향후 타사 가입자에게도 제공하는 논의가 진행돼 고무적"이라며 "앞으로도 서비스 진화를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