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직계가족인원 제한 풀고 야외 탈 마스크"(종합)
6월부터 직계가족모임 인원제한 제외 등 9월말 방역기준 재조정
입력 : 2021-05-26 09:22:57 수정 : 2021-05-26 09:22:57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오는 6월부터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에 대해 직계가족 모임인원 제한에서 제외한다. 또 7월부터는 공원 등 야외에서 마스크를 벗을 수 있다. 정부가 목표하는 국민 70% 이상이 1차 접종을 마치는 오는 9월말 이후에는 방역기준을 전면 재조정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정부는 더 많은 국민들께서 접종 효과를 체감하시도록 '예방접종 완료자 일상회복 지원방안'을 오늘 중대본에서 확정하고자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1단계로 6월1일부터는 어르신을 중심으로 일상회복에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고자 한다"며 "6월1일부터는 1회 접종을 마치신 분은 직계가족 모임 인원제한에서 제외되고, 경로당과 복지관에서의 모임과 활동도 훨씬 자유롭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2단계로 7월부터 1차 접종만으로도 공원·등산로 등 야외에서 마스크를 벗으실 수 있다"며 "또한 실외 다중이용시설 이용과 정규 종교활동시 인원제한을 적용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접종을 완료하게 되면 사적모임 뿐만 아니라 식당, 카페, 결혼식장 등 다중이용시설마다 정해진 인원제한에서 제외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마지막 단계로, 국민 70% 이상이 1차 접종을 마치는 9월말 이후에는 방역기준을 전면 재조정하겠다. 집단면역이 달성되는 시점에서는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 완화도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정부는 오늘 발표하는 대책에 더해, 추가적인 완화조치를 그때그때 시행해나가겠다"며 "민간 부문에서도 접종 완료자를 위한 다양한 혜택을 적극 실행해주신다면 코로나19 조기 극복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그는 "60세 이상 어르신들의 백신 접종이 내일부터 본격 시작된다. 하지만 아직 예약률은 60% 수준"이라며 "60세 이상의 경우 1회 접종만으로도 예방효과가 90% 가까이 됐고 접종 이후 감염됐더라도 사망자가 단 한 분도 없었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백신이 주는 가장 큰 혜택은 바로 나 자신과 사랑하는 가족, 주변의 이웃을 코로나19로부터 지킬 수 있다는 것"이라며 "주저함 없이 접종을 예약해주시고, 일상회복을 향한 희망에 여정에 동참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부가 내달부터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는 직계가족 모임인원 제한에서 제외된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서울 도봉구 시립창동청소년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접종센터에서 어르신들이 백신 접종을 받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