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3사, 해외 패션 시즌 오프 돌입…최대 50% 할인
이달 말부터 명품브랜드 시즌 상품 할인된 가격에 선봬
입력 : 2021-05-20 16:09:03 수정 : 2021-05-20 16:09:03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전경.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여름 시즌을 앞두고 주요 백화점 3사가 일제히 해외패션 브랜드를 대상으로 할인 행사에 돌입했다. 
 
2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오는 21일부터 '해외명품 시즌오프' 행사를 통해 명품 브랜드의 시즌 상품들을 20~50% 할인된 가격에 선보인다.
 
우선 21일부터 마르니, 로에베, 3.1필립림, 드리스반노튼 등 브랜드가 시즌오프를 시작한다. 28일부터는 셀린느, 모스키노, 비비안웨스트우드, 조르지오 아르마니 등이, 6월에는 톰브라운, 끌로에, 꼼데가르송 등 브랜드가 순차적으로 시즌오프에 돌입한다. 대표 브랜드 할인율로는 셀린느 30~40%, 막스마라 30%, 비비안웨스트우드 20~30%, 코치 30~50%, 롱샴 20~50% 등이다. 
 
신세계(004170)백화점은 본점, 강남점, 센텀시티점, 대구신세계 등 주요 점포를 중심으로 총 200여개 브랜드가 최대 50% 할인율을 앞세운 해외패션 시즌 오프 행사에 나선다고 이날 밝혔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기존 명품의류와 가방 등 잡화는 물론 2030이 선호하는 스니커즈, 패션 소품도 합리적인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먼저 27일부터 분더샵 여성·남성, 슈, 케이스스터디 등 신세계에서만 만날 수 있는 편집숍 인기상품을 최대 50% 할인한다. 분더샵 남성은 메종 마르지엘라, 베트멍, 셀린 등 인기 해외패션 브랜드를 최대 40% 할인 판매를 진행한다. 분더샵 여성에서도 셀린, 알렉산더 맥퀸, 베트멍 등이 최대 50% 할인에 돌입한다. 분더샵 슈는 최대 50%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현대백화점(069960)은 오는 21일부터 압구정본점 등 전국 16개 전 점포에서 '해외패션 시즌오프'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는 남녀 수입의류·컨템포러리·잡화 등 180여 개 해외패션 브랜드가 참여해 2021년 봄·여름 상품을 정상가 대비 10~50% 할인 판매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올해 여름 기온이 지난해보다 따뜻할 것으로 예상돼 이번 시즌오프에서는 지난해보다 셔츠·블라우스·원피스 등 여름 상품 물량을 20~30% 늘렸다"고 설명했다.
 
오는 21일 발리·질샌더·랑방 등 80여 개 브랜드를 시작으로 28일부터는 셀린느·비비안웨스트우드·엠포리오 아르마니 등이, 다음 달에는 톰브라운·토리버치·꼼데가르송 등의 브랜드가 순차적으로 시즌오프를 진행할 예정이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