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차전지 안전성 강화 산업기술 등 26개 신기술 인증
국표원, 신기술·신제품 인증서 수여식 개최
인증 제품, 공공기관 의무 구매 15~20%까지
입력 : 2021-05-20 11:00:00 수정 : 2021-05-20 11:00:00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이차전지 안전성을 강화하는 분리막 기술, 항바이러스용 나노입자 제조 기술 등 26개 신기술과 11개 신제품이 혁신기술 인증에 성공했다. 정부는 인증된 제품에 대해 공공기관 의무 구매를 15~20%까지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20일 '2021년 제1회 신기술(NET)·신제품(NEP) 인증서 수여식'을 개최하고 26개 혁신 신기술과 11개 신제품에 인증을 부여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국내 최초 개발 기술로써 2년 이내 상용화가 가능하고 기술적·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기술에 신기술로 인증한다. 신제품 인증제도는 신기술과 같은 우수 기술을 핵심으로 적용해 실용화가 완료된 신제품을 인증하고, 판로확대를 지원하는 제도다.
 
이번 신기술 인증에는 총 121개 기술이 인증을 신청해 26개 혁신 기술에 인증을 부여했다. 신기술 인증이 적용된 제품에 대해서는 중소기업 제품 중 15% 이상 공공기관 우선 구매가 지원된다.
 
전기·전자 분야에서는 에너지저장장치(ESS)와 전기차용 대용량 이차전지의 안전성을 강화하는 기술이 선정됐다. 이는 리튬이온 이차전지 분리막에 내열 특성이 향상된 소재를 활용해 배터리 온도가 비정상적으로 상승하더라도 분리막 파괴를 방지한다.
 
화학·생명 분야에서는 인체에 무해하고 항바이러스 성능이 극대화된 뭉치지 않는 아연 나노입자(5nm 이하) 제조기술을 개발해 접촉 물질의 재질과 모양에 관계없이 10분 이내에 약 99% 이상 바이러스 제거가 가능한 기술이 선정됐다.
 
신제품 인증에는 총 113개의 제품이 인증을 신청했으며, 이 중 경제적 파급 효과가 기대되는 상용화가 완료된 11개 제품이 인증을 취득했다. 인증 신제품에 대해서는 중소기업 제품 중 공공기관 20% 이상 의무 구매 등을 지원한다.
 
전기·전자분야에서는 순간 전압강하 및 순간 정전을 견디는 특성을 적용해 소비 전력을 줄인 전동기 제어반과 분전반 제품이 선정됐다.
 
기계·소재분야에서는 배기가스 재순환을 통해 질소산화물 배출량을 기준치 이하로 낮춰 성능과 안전성을 개선하고 환경오염을 방지하는 친환경 산업용 보일러가 뽑혔다.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은 "디지털 전환의 가속화로 기술 변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만큼 우리 기업들도 기술 혁신에 앞장서 달라"며 "혁신적인 기술이 조기에 상용화되고 새로운 제품이 세계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20일 ‘2021년 제1회 신기술·신제품 인증서 수여식’을 개최하고 26개 혁신 신기술과 11개 신제품에 인증을 부여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민간 신기술이 적용된 드론. 사진/뉴시스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