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욱일기 제국주의 상징…일, 역사 직시해야"
일 관방장관 "욱일기 게시, 정치적 선전 아니다" 주장 비판
입력 : 2021-05-18 15:08:21 수정 : 2021-05-18 15:20:1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외교부는 18일 일본 정부가 욱일기 게시에 대해 정치적 선전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주장을 내놓은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는 겸허한 태도로 역사를 직시할 필요가 있다"고 비판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통해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의 발언에 대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최 대변인은 "욱일기가 주변 국가들에게 과거 군국주의와 제국주의의 상징으로 인식되고 있다는 점은 누구보다도 일본 측이 잘 알고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가토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욱일기를 사용하면 10년 이하의 징역이나 2억원 이하의 벌금형을 내릴 수 있는 법안을 발의한 것에 대한 질문에 "다른 나라 국회의 움직임이기 때문에 논평을 삼가겠다"면서도 "특정 정치적, 차별적 주장이라는 지적은 적절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 의장이 일장기와 마찬가지로 태양을 본떠 대어기와 출산, 명절 축하 깃발로 일본 국내에서 현재까지도 널리 사용되고 있다"며 "정부로서는 한국을 포함한 국제 사회에 욱일기 게시가 정치적 선전이 되지 않는다는 생각을 누차의 기회에 설명했고, 앞으로도 그런 설명을 계속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용민 의원은 욱일기 사용 금지를 포함해 3·1운동 정신을 왜곡하거나 일본 제국주의를 찬양하는 경우 10년 이하의 징역이나 2억원 이하의 벌금형을 내릴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역사왜곡방지법제정안'을 14일 발의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달 15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합동브리핑룸에서 현안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