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5·18희생자 유족에 "진심으로 죄송"
달라진 국민의힘, 5·18정신 헌법 담자 주장
입력 : 2021-05-18 14:47:40 수정 : 2021-05-18 14:47:40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5·18민주화운동 희생자 유가족을 향해 "진심으로 죄송하고 사죄의 말씀을 다시 올린다"고 고개 숙였다. 당 일각에서는 5·18정신 헌법에 담자고주장하는 등 연일 달라진 행보를 보이고 있다. 
 
김 권한대행은 18일 광주 5·18민주묘지에 열린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희생 당하신 분들 모두 다 대한민국 민주화 과정에서 큰 희생을 통해 오늘의 민주화를 이끌어 낸 주역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공식행사에 국민의힘 대표로 오게 돼 감회가 더 남다르다"며 "그분(희생자)들의 정신을 잘 이어가면서 통합과 상생으로 민주주의를 더 발전시킬 수 있는 원동력으로 삼는 게 그 분들의 뜻을 잘 받드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내부에서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자는 주장도 제기하는 등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5·18정신은) 이미 당 정강정책에 다 들어가 있다. 개헌 논의가 이뤄지면 그런 부분은 다 토론이 될 것"이라며 "원포인트 개헌, 저는 찬성한다"고 말했다. 보수정당 의원으로는 처음으로 성 의원과 정운천 국민통합위원장이 이날 518민주유공자 유족회의 5·18추모제에 초정을 받은 바 있다. 
 
국민의 힘은 당대표 선거에서도 컷오프 통과자의 첫 합동연설회를 광주에서 열 계획이다.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5·18민주화운동 희생자 유가족을 향해 "진심으로 죄송하고 사죄의 말씀을 다시 올린다"고 고개 숙였다.사진은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우리들의 오월'을 주제로 41주기 기념식이 열린 가운데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국민의례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