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텐센트, 한중 관광재개 대비 업무협약
텐센트, '휴대폰 한 대로 즐기는 서울여행' 모바일 앱 구축
입력 : 2021-05-18 10:39:50 수정 : 2021-05-18 10:39:50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서울시는 중국 IT기업 텐센트와 함께 한중 관광재개를 대비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18일 서울관광플라자에서 텐센트와 코로나19 이후 한중 관광재개에 대비해 상호 협력을 약속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텐센트는 QQ·위챗 등 SNS 메신저,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콘텐츠, 금융 등 다양한 온라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국의 대표 인터넷 기반 플랫폼 기업이다.
 
텐센트는 서울관광 활성화를 위해 '휴대폰 한 대로 즐기는 서울여행' 콘셉트의 '일기유 서울' 모바일 앱을 구축한다.
 
서울 여행에 필요한 관광 정보와 관광 상품 구매, 예약 등 제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텐센트 산하 온라인여행사(OTA) 사이트를 활용한 프로모션, 인플루언서 활동 지원 등 홍보 마케팅도 펼친다.
 
서울시는 한류·의료·한식 등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프리미엄 서울 관광 콘텐츠를 '일기유 서울'에 게재해 글로벌 관광도시 서울의 브랜드 가치를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코로나 이후 텐센트 프로모션을 통해 서울을 방문하는 중국 관광객 대상 특별 환대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또 텐센트의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일본·동남아 등으로의 관광객 유치에도 나선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지금부터 디지털·스마트 관광 환경을 조성해 향후 한중 관광재개 이후 폭발하는 관광 수요를 선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월28일 제주국제공항에 마스크를 쓴 중국인 관광객들이 이동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