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 카타르 월드컵 예선 불참 아쉽다"
대변인 정례브리핑…"남북 별도 협의 대상은 아냐"
입력 : 2021-05-17 11:48:25 수정 : 2021-05-17 11:48:2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통일부가 17일 북한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 불참에 아쉬움을 표했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일본 도쿄올림픽에 이어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과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불참을 결정한 데 대해 "북한의 이번 결정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통일부는 월드컵 등 국제체육경기를 계기로 남북 간 스포츠 교류의 기회가 마련된다면 좋은 일이라는 입장을 가져왔다"며 "앞으로도 국제경기 등 한반도 평화와 남북 간 화해 협력을 진전시킬 수 있는 계기를 찾기 위한 노력은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이 대변인은 "북한의 이번 불참 결정은 남북 간 협의 사안이라기보다 아시아축구연맹 등을 통해 국제축구연맹(FIFA)의 국제체육경기 룰에 따라 이뤄져 온 사안"이라며 "현 시점에서는 남북 간 별도 협의의 대상으로 보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앞서 AFC는 전날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 축구협회의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과 2023 AFC 아시안컵 불참이 확정됐다"고 발표한 바 있다.
 
아울러 이 대변인은 2019년 동료 선원들을 살해한 혐의로 강제 북송된 북한 선원 2명이 추방 후 두 달도 안 돼 처형됐다는 일부 매체의 보도 관련해 "추방 조치 이후 추방자의 신상과 상황에 대해 정부가 파악하고 있는 바는 없다"고 전했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이 지난달 1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현안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