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집합건물 증여받은 절반이 '40대 미만'…"대부분 자녀"
증여인 비중도 70대 이상에서 60대로 이동
입력 : 2021-05-17 09:11:32 수정 : 2021-05-17 09:11:32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서울 부동산 매매시장의 주수요층의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서울지역 집합건물을 증여받는 수증인(受贈人)의 연령대 역시 낮아지고 있다.
 
17일 직방이 서울에 위치한 집합건물의 증여에 의한 소유권이전등기 통계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모든 연령대에서 전년 동기간에 비해 수증인수는 증가했으나, 2021년 1~4월 전체 수증인 중 40대 미만 수증인 비중이 47.4%로 전년 1~4월에 비해 9.4%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40~50대와 60대 이상 수증인 비중은 같은 기간 대비 각각 2.5%포인트, 6.9%포인트 감소했다.
 
최근 5년간 집합건물 수증인 연령대별 비중을 살펴보면 2020년 1분기까지는 40~50대 수증인 비중이 가장 우세했으나, 2020년 2분기부터 40대 미만 수증인 비중이 크게 상승하며 역전됐다. 특히 2021년 4월은 40대 미만 수증인 비중이 50.27%를 기록하며 전체 수증인의 절반을 넘어섰다.
 
또한 서울지역 집합건물을 증여하는 증여인의 연령대에도 변화가 있었다. 2020년 1~4월에는 60대와 70대 이상 증여인이 각각 1,650명, 1,644명으로 전체의 32.2%, 32.1%로 비슷한 비중을 차지했으나, 2021년 1~4월에는 60대 증여인이 34.0%(2794명)로 70대 이상 증여인 (27.9%, 2293명)보다 차지하는 비중이 커졌다. 50대 증여인도 전년동기 대비 886명 증가하여 24.0%(1975명)로 비중이 커졌다.
 
최근 5년간 집합건물 증여인 연령대별 비중 추이를 살펴보면 2020년 1분기까지는 70대 이상 증여인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지만 2020년 2분기부터 60대 증여인 비중이 커지며 역전됐다. 2020년 3분기에는 70대 이상 증여인 비중이 크게 떨어져 50대 증여인 비중보다도 작아졌다가 다시 커졌으나 2021년 4월에는 50대 증여인(24.79%)과 비슷한 비중(25.94%)을 보였다.
 
서울지역 집합건물의 수증인, 증여인의 연령대별 비중에 변화 추이를 살펴보면 공통적으로 2020년 2분기가 변곡점이 됐다. 서울 집합건물 전체 증여신청건수도 동일한 시기부터 크게 늘었다.
 
2020년 2분기에는 2020년 6월까지 한시 적용됐던 조정대상지역 내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배제를 앞두고 다주택자들이 증여를 통해 주택수를 정리함에 따라 증여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2020년 3분기에는 집합건물 전체 증여신청건수가 9726건으로, 해당 통계 발표(2010년 1월) 이후 최대치를 나타냈다.
 
이 시기에는 7.10대책이 발표되면서 다주택자들이 집을 팔기보다는 증여를 선택한 사례가 증가했을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처럼 세제 강화에 따라 증여가 증가하다 보니 증여인의 연령대도 낮아지고 그에 따라 수증인 연령대도 함께 낮아진 것으로 함께 분석된다.
 
2021년 역시 6월에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 및 종합부동산 강화를 앞두고 있어 증여사례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대책발표 이후 이미 많은 증여가 이뤄졌고, 4월 보궐선거 이후 세제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생겨나고 있어 그 증가세가 2020년보다는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