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webOS TV 최신 브라우저 업그레이드 실시
입력 : 2021-05-16 10:00:00 수정 : 2021-05-16 10:26:07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LG전자(066570)가 고객 페인포인트(Pain Point, 불편을 느끼는 지점)에서 착안해 webOS TV에 대규모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실시한다.
 
LG전자는 지난 2018년부터 작년까지 출시한 webOS TV(webOS 4.0/4.5/5.0 탑재 모델)를 대상으로 브라우저(Browser, 인터넷 페이지를 볼 수 있도록 해주는 프로그램) 업그레이드를 이달부터 순차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LG webOS TV는 매직리모컨(국내명: 인공지능리모컨)을 활용해 마치 마우스 커서를 움직이는 것처럼 TV를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다. 
 
LG전자가 2018년부터 작넌까지 출시한 webOS TV에 대규모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진행한다. 고객들은 업그레이드를 통해 기존 모델에서도 최신 webOS 브라우저의 신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사진은 최신 webOS 브라우저가 탑재된 LG 올레드 TV 이미지. 사진/LG전자
 
LG전자가 TV에 탑재하는 브라우저를 업그레이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글로벌 메이저 TV 제조업체들의 경우를 보더라도 이례적이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Omdia)에 따르면 지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LG전자의 webOS TV 글로벌 출하량은 7000만대에 달한다.
 
대상 모델을 사용중인 고객은 TV 홈 화면에 있는 브라우저 아이콘을 클릭해서 업그레이드 방법을 확인 후 최신 브라우저를 내려받을 수 있다.
 
고객들은 업그레이드를 통해 △불필요한 광고를 가려주는 ‘광고 차단’ △화면을 반으로 나눠 웹서핑과 TV시청을 동시에 할 수 있는 ‘TV 하프뷰(Half View)’ △피싱사이트를 탐지하고 차단해주는 ‘악성사이트 차단’ 등 최신 webOS 브라우저의 차별화된 기능까지 모두 이용할 수 있다.
 
TV는 영상 시청용 기기에서 인터넷과 연결해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기 위한 멀티 기기로 진화하고 있다. LG전자는 자체 연구개발에 외부와의 폭넓은 협업을 더해 독자 소프트웨어 플랫폼인 webOS의 경쟁력을 강화하며 글로벌 프리미엄 TV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올 초부터는 외부 업체에 webOS TV 플랫폼을 공급하는 소프트웨어 플랫폼 사업도 시작했다.
 
영국 IT 전문매체 테크레이더(TechRadar)는 “LG전자는 webOS를 통해 미니멀하고 심플한 사용자 인터페이스 트렌드를 주도하며 스마트 TV 플랫폼의 규칙을 다시 쓰고 있다”며 “webOS는 해당 분야를 주도하는 탁월한 플랫폼”이라고 평했다.
 
남호준 LG전자 HE연구소장(전무)는 “고객 목소리에서 출발한 LG TV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로 고객에게 감동을 선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