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찾은 최태원 회장 "새로운 기업가 정신 필요"
13일 상의 회장 취임 후 첫 방문…재계-정치권 소통 중요성 강조
입력 : 2021-05-13 17:52:39 수정 : 2021-05-13 17:52:39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취임 후 처음으로 국회를 찾아 경제발전을 위해 새로운 기업가 정신을 일궈나갈 것을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재계와 정치권간의 지속적인 소통이 이뤄지길 희망했다.  
 
최 회장은 13일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을 만나 "과거에는 기업가 정신이 열심히 사업해서 이익을 많이 내고 세금 많이 내는 거라 했는데, 요즘은 기업들에게도 많은 활동이 요구되면서 새로운 기업가 정신으로 어떤 게 좋을지 논의하고 있다"며 "새로운 시대가 되면 어떻게 해야 할지에 대해 알려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최태원(왼쪽) 대한상의 회장이 13일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을 만나 최근 경제현안에 대해서 의논했다. 사진/대한상의
 
이어 최 회장은 "대한상의는 샌드박스를 진행해오면서 규제를 실제로 풀었을 때 어떠한 현상이 일어나는지를 면밀히 관찰하고 분석하고 있다"며 "규제완화에 대한 새로운 방법을 찾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재계 화두인 환경·사회·지배구조(ESG)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 회장은 "이제 ESG는 적당히 돈 벌기 위한 용도로 포장만 하면 되겠지 정도로 끝낼 수는 있는 사안은 아니라고 본다"며 "ESG에 위배되거나 잘못될 경우 기업의 생존문제와도 직결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자 박 의장은 "모든 산업에서 에너지전환은 다 어려운 과제"라며 "기업가 정신 갖고 미래의 먹거리를 잘 창조해주길 바란다"고 답했다. 
 
김기현(왼쪽) 국민의힘 원대대표와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경제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이후 최 회장은 김기현 국민의 힘 원내대표, 송영길 더불어 민주당 대표도 차례로 만났다. 최 회장은 김 원내대표를 만나 "기업이 어떻게 가는 게 좋은가를 듣기 위해 더 귀를 열겠다"며 "이를 통해 경제가 발전하고, 지속가능한 방향으로 될 수 있도록 애쓰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최 회장은 송영길 대표를 만나 재계와 정치권간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무엇보다 소통과 공감이 필요한 시대라고 생각한다"며 "국회에서 많은 아이디어와 가감없는 의견을 전달해주면 국가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는 토대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끝으로 "오늘 그 첫걸음이 시작됐다"며 "앞으로도 많은 조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송영길(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경제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