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여당과 대화 안돼…문 대통령에 면담 요청"
협상 결렬 후 긴급 간담회…여당 총리·장관 임명 강행 비판
입력 : 2021-05-13 17:42:38 수정 : 2021-05-13 17:42:38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여야 원내대표 협상 결렬 후 여당의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 의지를 비판하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면담을 공식적으로 요청했다. 
 
김 원내대표는 13일 오후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청와대와 민주당은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장관 후보자 3명 중 1명에 대해 자진 사퇴 방법으로 정리했지만 나머지 두 명 후보자에 대해선 끝까지 장관으로 임명하겠다는 고집을 부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민주당은 끝내 장관 후보자, 국무총리 임명 동의안에 대해 국회에서 강행 처리할 조짐을 보인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뜻을 무시하고 있지만 국무총리와 장관 선정에 있어서 시장에서 물건 값을 흥정하듯이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1명이 자진 사퇴했으니 나머지 3명에 대해선 임명하겠다는 식의 숫자놀음을 할 수 없다"며 "자격이 안되는 사람은 어떤 경우에도 장관이나 국무총리가 돼선 안 된다는 게 당연한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지난 재보궐선거에서 국민들은은 문재인 정권의 독선적이고 오만한 국정운영의 심판 의지를 확인해주셨다"며 "그러나 청와대와 여당은 하나도 달라진 게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그저 정권의 안위에만 매달라서 국민들 눈높이에 맞지 않는 부족한 후보자를 감싸면서 끝내 임명을 강행할 경우 더 큰 민심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을 말씀드린다"며 "더 이상 여당과의 대화는 진척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대통령께 면담을 요청한다"며 "이 사건은 인사권자가 결단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결단할 사항"이라며 "국민들이 바라는 국민들이 눈높이에 맞는 국정운영 하도록 제가 찾아가서 대통령에게 건의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7시 개최 예정인 본회의에 대해선 "강력한 항의의 표시를 할 것"이라며 "구체적 항의 표시 방법은 의원총회 통해 결정해 행동 취하겠다"고 답변했다.  
 
김 원내대표는 13일 오후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청와대와 민주당은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장관 후보자 3명 중 1명에 대해 자진 사퇴 방법으로 정리했지만 나머지 두 명 후보자에 대해선 끝까지 장관으로 임명하겠다는 고집을 부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