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임명, 민심 없고 문심만"
장관 후보자 3인 지명 철회 촉구…"국민 무시·오만 가득 차"
입력 : 2021-05-13 11:35:10 수정 : 2021-05-13 11:35:10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부적격 후보자인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등 3인을 둘러싼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의 태도는 국민을 무시하는 오만으로 가득차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의 국정운영에 민심은 없고 문심만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임·박·노는 지명철회 문제가 아니라 임명권자인 대통령의 당연한 의무"라며 "그러나 문 대통령의 옹고집과 대통령의 심기를 먼저 살피는 여당 의원들의 눈치 빠른 행동에 국민도, 야당도, 민생도 희생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3명이든, 4명이든 자격 없는 후보자는 지명을 철회해야지 1명 낙마냐, 아니냐는 숫자놀음으로 국민을 속이려 해서는 안된다"며 "국정을 운영하는 장관 선정은 1명의 희생플라이로 적당히 땜질하고 어물쩍 넘어가는 야구 경기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흥정하듯 여론을 간 보는 청와대의 행태나 김부겸 총리 인준안으로 야당을 겁박하며 밀어붙이는 여당의 습관성 힘 자랑이 계속된다면 그로 인한 여론 악화와 정국 경색의 책임은 오롯이 인사권자인 대통령과 청와대 거수기 역할을 자처한 민주당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설령 대통령이 속한 진영의 인사가 아니더라도 유능한 인재를 탈진영적으로 발탁하겠다는 국민통합 정신으로 발상의 전환을 강력하게 촉구한다"며 "국민과 야당의 존재를 무시하고,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을 계속할 건지, 아니면 협치를 통한 정상적 운영을 할 건지 더 늦기 전에 결단해달라"고 촉구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의 국정운영에 민심은 없고 문심만 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