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홀딩스 자회사, 성과 중심 첫 임원 인사 단행
최원혁 판토스 사장 승진…박종일 LG MMA 부사장 선임
입력 : 2021-05-12 11:00:00 수정 : 2021-05-12 11:00:0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LG(003550)에서 인적분할해 이달 초 공식 출범한 LX홀딩스의 자회사들이 첫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LX홀딩스는 자회사인 판토스, LG MMA 등 5개사가 최근 각 사별 임시 이사회를 열고, 임원 인사를 승인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임원 인사에서 최원혁 판토스 대표이사가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박종일 LG MMA 대표이사가 전무에서 부사장으로 각각 승진했다.
 
최원혁 판토스 대표이사 사장, 박종일 LG MMA 대표이사 부사장. 사진/LX홀딩스
 
우선 최원혁 사장은 2015년 판토스 COO(부사장)를 거쳐, 2015년 12월 부사장 대표이사에 선임됐다. 판토스는 최 사장 취임 이후 고성장을 거듭하며, 글로벌 종합물류기업으로 입지를 공고히하고 있다는 평가다.
 
2017년 12월 LG MMA 대표이사에 선임돼 경영을 맡아온 박종일 부사장은 사업 구조를 고도화하며 회사의 성장을 주도한 능력을 인정받았다. LG MMA는 국내 MMA 시장 1위 기업이다.
 
또 LX홀딩스 자회사들은 대표이사 승진 인사 외에도 총 7명의 이사를 임원으로 신규 선임했다. 특히 실리콘웍스의 이지원 이사는 여성으로, 수석연구위원에 발탁 승진했다.
 
LX 홀딩스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철저한 성과주의 원칙에 기반하고,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시장환경에서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포석"이라고 설명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