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1분기 매출 1313억…3분기 연속 성장세
"올해도 두 자릿수 거래액 성장과 영업손익 달성할 것"
입력 : 2021-05-11 13:41:19 수정 : 2021-05-11 13:41:19
/11번가 제공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11번가가 꾸준한 매출액 성장과 영업실적 개선을 통해 안정적인 사업운영 기반의 성장 기조를 이어갔다.
 
11일 SK텔레콤의 영업실적 공시를 통해 공개된 11번가의 2021년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0억원 늘어난 1313억 원을 기록했다.
 
11번가는 지난해 1분기보다 소폭 상승한 분기 매출액을 기록하면서 3분기 연속으로 전년 대비 분기 매출액 증가세를 이어갔다. 
 
영업손실은 40억 원으로 작년 1분기 대비 8억 원 개선된 수치를 기록했다. 11번가는 "올해 더 치열해진 이커머스 경쟁상황에 대한 대응 및 마케팅 강화와 더불어 연초 11번가의 성장기반을 공고히 하기 위한 노력으로 인해 비용 증가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11번가는 올해에도 두자릿수의 거래액 성장과 함께 손익분기점(BEP) 수준의 영업손익을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11번가는 이를 위해 △국내외 사업자와의 제휴 확대 △실시간 소통 기반 라이브 커머스 강화 △당일 배송 등 배송서비스 품질 제고 △판매대금에 대한 빠른 정산 지속 △판매자와 상생협력과 선순환 효과 강조 등을 계속해서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상호 11번가 사장은 “11번가의 2021년은 고객들을 위해 그동안 준비해온 것들의 결실을 맺는 해가 될 것”이라며, “본격적인 라이브커머스의 도입과 비대면 시대 필요한 선물하기의 확대, 경쟁력 있는 사업자와 협력을 통해 더 빠른 배송 서비스 제공 등 11번가만의 독보적인 쇼핑 경험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